close

김영환 4Q 기적의 동점포, kt 13연패 막았다

[OSEN=잠실실내, 서정환 기자] 김영환의 극적인 3점슛이 kt의 13연패를 막았다.

부산 kt는 10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에서 연장 접전 끝에 서울 삼성에 97-96으로 승리했다. 최하위 kt(5승 28패)는 구단 최다연패 신기록을 12경기로 막았다. 갈 길 바쁜 7위 삼성(14승 19패)은 6위 전자랜드(18승 15패)와 승차가 4경기로 벌어졌다.

kt에게 아주 중요한 경기였다. kt는 이미 12연패로 구단최다연패 신기록의 불명예를 세운 상황. 그나마 해볼만한 상대는 라틀리프가 빠진 삼성이었다. 올 시즌 kt가 거둔 4승 중 2승이 삼성 상대다. 삼성에게 패한다면 13연패로 올스타 휴식기를 맞아 답이 없는 상황이었다.

경기 전 조동현 감독은 “연패에 빠져 있지만 선수들이 한 번 해보자는 마음이 있다. 김명진을 넣어 김태술을 잡겠다. 김영환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면서 마음을 다잡았다.

초반 해결사는 맥키네스였다. 1쿼터에만 11점을 쏟아낸 맥키네스는 kt의 27-19 리드를 이끌었다. 잠시였다. kt는 2쿼터 중반 이미 역전을 허용했다. 이후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kt가 리드할 때도 많았지만 마지막까지 이긴다는 보장이 없었다. 그 동안 워낙 4쿼터 역전패를 많이 당했기 때문이었다.

kt는 4쿼터 5분여를 남기고 7점을 뒤져 패색이 짙었다. 이 때부터 김영환의 선전으로 종료 3분전 75-75 동점이 됐다. kt는 종료 9.2초전 다시 한 번 김영환이 극적인 동점 3점슛을 꽂았다. 김영환의 기적적인 한 방으로 kt가 연장전에 진입했다. 

연장전서는 르브라이언 내쉬가 7득점으로 대활약을 펼쳐줬다. 막내 허훈도 과감한 돌파로 6득점하며 형들을 도왔다. 이날 김영환은 연장전으로 이끈 동점 3점슛을 포함해 18점, 3점슛 3개로 선전했다. 맥키네스는 19점, 10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특히 김영환의 한 방이 아니었다면 애초에 kt의 13연패로 끝날 경기였다. 김영환의 영웅적인 활약이 kt를 구해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잠실실내=지형준 기자 jpnews@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