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CES 2018] 하만과 삼성, 미래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 '쌍두마차'

[OSEN=강희수 기자] 하만과 삼성이 미래 자율주행 및 커넥티비티에서 긴밀히 보조를 맞춰 나갈 것이라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펼쳐지고 있는 'CES 2018'에서 한 목소리를 냈다. 

자동차, 소비자 및 기업 고객을 위해 최고의 연결 기술을 공급하고 있는 하만 인터내셔널(HARMAN International)이 삼성전자의 100% 자회사로 편입된 지 일 년이 채 안됐지만, 두 기업은 이미 미래 자동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협력 체제를 굳히고 있었다. 두 주체의 긴밀한 교류는 CES 2018에서 뚜렷이 확인 됐다. 

CES 2018에서 공개된 다수의 하만 커넥티드 카 솔루션은 하만과 삼성의 공동 목표인 커넥티비티 및 자율주행 부문을 향하고 있다. 하만의 풍부한 차내 디지털 경험과 삼성의 혁신적인 기술은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클라우드 기술을 통합해 가며 구체적인 형태로 보여지고 있었다. 모든 세그먼트의 차량에 적용 될 수 있는 혁신적인 디지털 콕핏(운전석) 플랫폼과 자동차 업계 최초로 5G 지원 커넥티비티가 적용된 텔레매틱스 솔루션 등이 그것이다.

하만의 새로운 디지털 콕핏(운전석) 플랫폼은 차량의 안전성이나 성능을 저해하지 않으면서도 오늘날의 커넥티드 환경을 차량에서도 지원할 수 있는 유연하고 확장성이 뛰어난 프리미엄 사용자 경험(UX)을 제공한다. 기본 및 고급 사양으로 시스템을 구성할 수 있으며, 음성, 햅틱 피드백, 노브 및 스티어링 휠 조작으로 계기판 (인스트루먼트 클러스터)을 중앙 화면(센터 스크린)으로 완벽하게 통합하여 차량의 중요한 정보와 기능을 조작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차량내 공조 시스템, 미디어 및 사용자 세팅 등과 관련하여 맞춤 설정이 가능하도록 각기 다른 HMI(Human-machine Interface)를 제공하는 다중 모드 기능을 지원한다.

하만의 디지털 콕핏 플랫폼은 차량 내에서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커뮤니케이션과 인간공학을 구현하여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하면서도 직관적이고 안전하게 차량 내 신기술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고도화된 개인 맞춤 설정은 사용자의 스마트폰을 통한 서비스 및 어플리케이션의 프로젝션 모드에서 가능하다. 클라우드 기술을 통해 기본 시스템 구성부터 중급 및 고급 구성까지 적용 가능한 디지털 콕핏 플랫폼은 차량 내 연결성을 개선할 뿐 아니라 차량의 중량도 줄이고 비용도 낮출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프리미엄 구성에서 디지털 콕핏은 사물인터넷을 통해 운전자의 전체적인 커넥티드 라이프스타일을 구성해준다. 하만의 이그나이트(Ignite)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한 멀티 디스플레이 구성을 통해 차량 내 사용자 경험(UX)을 운전자 및 동승자 개인에게 최적화할 수 있다. 즉, 가상 개인 비서, 포터블 프로필, 증강 현실 등의 서비스들을 사용자에 맞게 설정할 수 있다. 또한 이는 업계 최초로 안드로이드 OS가 네 개의 화면에서 실행되게 해준다.

미래의 차량 공유 서비스에 중점을 둔 프리미엄 디지털 콕핏 플랫폼은 공유 차량 이용자의 사용자 경험(UX)을 개별화하여 운전자와 동승자가 마치 자신의 차량을 이용하는 듯한 경험을 제공한다. 전화를 주요 서비스로 사용함으로써 사용자 프로필과 관련된 가입 서비스에 시스템이 자동으로 가입하며, 빅스비(Bixby)는 음성, 터치, 제스처 및 상황 기반 트리거를 통해 이용자가 시스템에 명령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지능형 개인 비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만과 삼성은 1 Gb/s 대역폭을 지원하는 모듈식 고급 텔레매틱스도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고 한다. 안전하고 신속하며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 통신이 가능하도록 업계 최초로 5G 지원 자동차 솔루션 및 다대역 컨포멀 안테나(multi-band conformal antenna)를 내놓을 예정이다.

이 솔루션은 동일한 하드웨어로 현재의 LTE 카테고리 16(CAT 16) 연결과 미래의 5G를 지원하는 네트워크 액세스 장치 (NAD)를 수용하도록 모듈식으로 설계된 텔레매틱스 제어 장치로 구성되어 있다. 5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5G는 미래의 차량에 대한 인식의 전환을 상징한다. 자동차 분야에서 5G는 안전성이 강화된 셀룰러-차량사물통신(C-V2X)을 가능하게 하는 자율 수송의 필수 요소이다.

5G는 현재 4G LTE 표준보다 최대 100 배 빠른 속도를 지원하여 고속으로 움직이는 자동차에서 고해상도 스트리밍, 몰입형 가상 및 증강 현실 기능 및 원활한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한다. 응답속도 1 밀리언세컨드(ms)의 저지연성과 초안전성을 자랑하는 5G는 차세대 자율주행 차량에 필요한 셀룰러-차량사물통신(C-V2X)과 클라우드 기반의 컴퓨팅 및 스토리지를 가능하게 한다. 하만과 삼성은 CES 2018에서 삼성 네트웍스의 5G 인프라로 구동되는 미래형 콘셉트의 차량으로 초고속 연결성을 시연했다.

또한 삼성은 하만과 긴밀히 협력해 개발한 새로운 DRVLINE플랫폼을 발표했다. DRVLINE은 자율주행 레벨 3부터 레벨 4와 레벨 5까지 가능하게 설계된 개방형 모듈식 자율주행 플랫폼이다. 하만과 삼성은 엔지니어링, 고성능 컴퓨팅, 센서 기술, 알고리즘, 인공지능 그리고 낮은 수준의 자율주행부터 레벨 5까지 가능한 확장형 클라우드 및 커넥티비티 솔루션 등을 지속적으로 연구 개발하고 있다.

하만과 삼성이 개발한 첫번째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제품은 차선 이탈 경고,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충돌 경고 및 보행자 경고 알고리즘 등의 기능에 적용될 전방 카메라이다. 이는 머신 러닝과 데이터 분석 기술이 증강 현실로 융합 돼 셀프 러닝이 가능한 가상의 동승자를 만드는 하만의 ADAS 360 솔루션과 삼성의 카메라 기술이 결합된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은 2018년 출시될 예정이다. /100c@osen.co.kr

[사진] 하만-삼성의 디지털 콕핏.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