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컷] '조선명탐정3' 이민기, 첫 사극 도전...강렬한 연기 변신

[OSEN=지민경 기자] 대한민국 최고의 시리즈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서 의문의 괴마 ‘흑도포’로 분한 이민기의 변신이 돋보이는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괴마의 출몰과 함께 시작된 연쇄 예고 살인 사건을 파헤치기 위해 명탐정 김민과 서필, 기억을 잃은 괴력의 여인이 힘을 합쳐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 수사극. '이번 생은 처음이라'에서 원칙주의자 하우스푸어 ‘남세희’로 분해 많은 여성팬들을 설레게 했던 이민기가 첫 사극에 도전해 이제껏 본 적 없던 신선한 변신에 나섰다.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에서 이민기가 분한 ‘흑도포’는 명탐정 트리오 ‘김민’(김명민), ‘서필’(오달수), ‘월영’(김지원)이 쫓는 전대미문의 흡혈 연쇄 살인 사건 현장마다 등장해 그들을 혼란케 하는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공개된 스틸 속 그는 핏기 없는 얼굴, 강렬한 눈빛을 장착한 채 검은 도포를 온 몸에 두른 모습으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신출귀몰하며 기이한 힘을 사용하는 괴마 ‘흑도포’가 보여줄 완벽한 액션을 위해 액션 스쿨에서 오랫동안 고난이도 와이어 액션 훈련을 받았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첫 사극 도전인 만큼 외모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많이 해야 했다. 그는 “가발이나 사극 의상은 처음이었다. 평소 못 보던 나의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새롭고 재미있는 경험이었다.”며 본인의 색다른 연기 변신에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김석윤 감독은 “이민기는 다양한 모습과 이미지를 가진 배우이기 때문에 카리스마와 미스터리함이 동시에 필요한 ‘흑도포’의 이미지를 잘 소화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생애 첫 사극 도전인 ‘흑도포’ 역할을 의심의 여지 없이 완벽하게 소화한 이민기, 그의 역대급 연기 변신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 

의문의 괴마라는 흥미로운 캐릭터로 돌아온 이민기와 김명민, 오달수, 김지원의 환상 케미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은 2018년 2월 8일 개봉 예정이다. /mk3244@osen.co.kr

[사진] 쇼박스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