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인천공항, 평창올림픽 4주 앞두고 제2여객터미널 개장 기념식

[OSEN=강필주 기자]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12일 오는 18일 예정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의 개장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가진다.

이번 행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를 약 4주 앞두고 “세계를 열다. 사람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돼, 우리나라 중추공항인 인천공항의 새로운 출발을 알린다.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촌이 오픈하는 30일 이후 현지 적응을 위해 조기 입국하는 선수단(약 95개국, 3만 명) 및 대회 관계자에게 보다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우리나라 중추공항으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평창올림픽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선수단, 대회 관계자, 방문객은 인천공항으로 입국 뒤 양양공항으로 향하는 환승전용 내항기나 강릉으로 가는 케이티엑스(KTX)를 이용하면 편리하게 평창에 도착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국토부 장관, 대사관 등 주한사절단, 국회의원, 국내·외 공항관계자, 인천공항 명예홍보대사인 김연아와 송중기, 3단계 건설 유공자, 공항가족 등 10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은 체크인, 보안검색, 세관검사, 검역, 탑승 등 출입국을 위한 모든 절차가 제1여객터미널과 별도로 이루어지는 독립적인 터미널이다. 대한항공, 델타항공, 에어프랑스항공, KLM네덜란드 항공 등 4개 항공사가 운항하게 된다.

2017년 여객 6,208만 명, 화물 292만 톤을 운송한 인천공항은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으로 연간 여객 7,200만 명과 화물 500만 톤을 운송할 수 있게 된다.

제2 여객터미널은 출입국 대기공간 확대, 환승편의시설, 전망대, 상설 문화공간 등 다양한 공간이 마련됐다. 안내로봇, 무인자동서비스(셀프체크인, 셀프수하물 위탁) 등 다양한 스마트기술이 적용됐다. 또 최신형 원형보안검색기 도입 등으로 항공보안도 강화됐다.

제1 여객터미널과 제2 여객터미널 간에는 13일부터 5분 간격으로 직통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또 이날부터 공항철도(전동차)와 KTX가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연장 운행된다. 현재 운행 중인 인천공항1터미널역에서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약 8분(정차시간 포함)이 소요되며, 서울역에서 51분(공항철도 직통 열차 이용 시)이면 인천공항2터미널역에 도착할 수 있다.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오는 1월 18일 제2 여객터미널의 개장은 인천공항이 또 한 번 최고의 공항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개장과 동시에 운영을 조기에 안정화하여 중추공항으로서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하고, 평창 동계올림픽 대회의 성공 개최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letmeout@osen.co.kr

[사진] 인천국제공항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