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나쁜녀석들' 주진모, 마약공급책 찾았다! '최귀화' 충격[종합]

[OSEN=조경이 기자] 마약공급책은 최귀화였다.

13일 방송된 OCN오리지널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에서 한강주(지수)가 동생의 병원비로 사채업자에게 1억천만원의 빚을 졌다. 사채업자는 "일 하나 해주면 한번에 없애주겠다"고 거래를 제안했다. 사채업자는 "네가 돈 못 갚으면 네 동생 찾아갈 수 밖에 없다"고 했다. 한강주가 분노했지만 결국 전화해서 일을 잡아달라고 했다.

사채업자는 한강주에게 타깃의 주소를 건넸다. 죽이러 들어갔지만 한강주는 혼란을 느끼며 그냥 돌아나왔다. 타깃은 검사 출신 민태식 변호사였다. 하지만 민태식은 한강주가 아닌 다른 괴한에 의해 죽을 위기에 처했다. "변호사만 처리하면 저는 살려준대요"라고 칼을 뽑았다. 다행히 이를 한강주가 발견, 민태식은 위기를 면했다.

한강주가 괴한을 쫓았지만 이미 죽은 상태였다. 그는 하상모(최귀화)의 수하였다. 이 모습을 장성철(양익준) 우제문(박중훈) 허일후(주진모)가 목격했다. 우제문은 "이 사건 한 놈 때문에 연결되어 있는것 같다"며 "같이 움직여?"라고 물었다. 하지만 세사람 모두 거절했다.


형사 황민갑(김민재), 수사관 박진태(한재영) 계장이 사건 현장에 들이닥쳐 특수3부에서 사건을 맡겠다고 했다. 하지만 장성철이 반발했다.

민태식은 우제문에게 "특수3부에서 하상모를 일부러 잡지 않는 것 같다"고 귀뜸했다. 박진태가 마약 사건도 연결되어 있었다.

허일후는 의문의 한 사내를 뒤쫓았고 마약을 발견했다. 허일후는 "김연경이 없어졌다. 네들 일에 잘못 엮여서 납치됐다. 네들 약대주다가 사람이 사라졌다. 마약 대주는 놈 어딨어!"라고 소리쳤다.

사채업자를 통해 한강주에게 민태식을 죽이라고 지시한 사람은 하상모였다. 한강주가 "네가 여기 왜 와? 민변호사 죽이라고 니가 시킨거야?"라고 놀랐다. "민변호사 죽이지마, 내가 가만 안둬"라고 분노했다.

그시각 우제문은 경찰서 내 황민갑의 노트북을 몰래 열었고 '노진평 파일'을 USB에 옮겨 담았다. 우제문은 사건 기록을 꼼꼼히 검토했다. 노진평(김무열)을 차로 친 사람은 박진태였다.

허일후가 마약 공급책을 찾아갔다. 마약공급책은 하상모였다. 허일후는 "너야? 윤경이 데려간게?"라고 물었다.

박진태는 한강주을 노진평 뺑소니범으로 몰았다. "노검사 네가 죽였냐?"고 물었다. 황당한 강주에 박진태는 "노검사 핸드폰인데, 네 차에서 나왔다. 범퍼에 피 같은거 묻었다"며 체포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