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또 美친엔딩"..'돈꽃', 장혁이 선사한 소름

[OSEN=선미경 기자] '돈꽃' 장혁, 역시 엔딩 요정이었다.

장혁이 전면전에 나섰다. 자신의 정체를 알고 있는 장승조의 진실을 알고 이순재에게 모든 것을 밝혔다. "할아버지"를 외치며 자신의 정체를 드러냈고, 장승조와 본격적인 대립을 예고해 긴장을 높였다. 어느 때보다 통쾌하고 쫄깃한 엔딩이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 18회에서는 강필주(장혁 분)가 장국환(이순재 분) 앞에서 정체를 드러내는 내용이 그려졌다. 강필주는 장부천(장승조 분)이 자신의 유전자 검사를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장부천이 부회장 자리에 앉은 이후 변한 것도 알았고, 결국 아버지가 남긴 목걸이를 하고 장국환을 찾아가 자신이 장수만의 아들임을 밝혔다.


장혁이 선사한 충격 엔딩이었다. 시청자들에게는 쫄깃함을 선사했다. 엔딩 요정다운 1분이었다. 장혁은 눈빛으로 분위기를 압도적으로 이끌었다. 매회 긴장감 넘치는 반전 엔딩을 선사하며 기대감을 높였던 '돈꽃'다웠다. 시청자들도 방송 직후 뜨거운 반응으로 다음 회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이날 방송은 긴장감 넘치는 전개로 내내 몰입도를 높였던 만큼, 방송 말미 강필주가 장국환에게 정체를 밝히는 내내 긴장의 끈을 놓으 수 없었다. 정말란(이미숙 분)이 강필주를 신뢰하고 있는 가운데, 강필주와 장부천의 전면전이 예고됐고 또 장국환이 강필주의 정체를 알게 되면서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하게 될지 주목됐다. 강필주의 결단이 장국환 일가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정체를 공개한 강필주가 또 어떤 수를 둘지 관심을 모은다.

묵직한 눈빛과 연기로 '돈꽃'의 긴장감을 살리고 있는 장혁과 그에 맞서는 장승조의 활약도 기대된다. /seon@osen.co.kr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