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언터처블' 두 아들 앞에 모습 드러낸 박근형, 반전·소름의 전개

[OSEN=김수형 기자] 위험에 노출되는 X팀, 그 앞에 박근형이 모습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JTBC 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극본 최진원)'에서는 아들들에게 본격적으로 생존을 알린 ㅈㅇ범호(박근형 분)의 모습이 시청자들까지 소름돋게 했다.

이날 준서(진구 분)는 아버지로 인해 동료들을 위험에 빠뜨린 것에 큰 죄책감을 느꼈다. 특히 자신의 아버지때문에 죽게 된 동료 성균(임현성 분)의 아내를 찾아가 "평생 당신의 가족 책임지겠다"며 속죄했다. 준서는 "난 이성균과 부친 둘 모두를 살해한 사람의 아들이다, 내 아버지를 용서하지 말라"면서 "저도 아버지를 용서하지 않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런 준서 앞에 나타난, 고수창(박원상 분)은 "또 장범호가 빠져나가면 당신 아버지를 죽이겠다"면서 "어차피 서류상으로 죽은 사람이다, 내가 죽인다고 죄 묻는 사람 없을 것"이라며 준서에게 선택해야한다고 했다. 함께 할수 없다면 지금이라도 손을 떼라는 것. 수창은 "당신 손으로 당신 아버지를 죽일 수 없지 않냐"고 묻자, 준서는 "아버지는 내가 상대하겠다"면서 "아들은 아버지를 죽이진 못한다, 하지만 아버지도 아들을 죽이진 못한다"며 치밀한 작전을 펼쳤다.


살아있는 장범호를 본 서이라(정은지)의 목숨이 가장 위험했다. 이라는 "난 빠질 수 없는 사람이다, 여러분들은 지금이라도 빠져라"며 X팀의 수사를 말렸다. 하지만 X팀 동료들은 "장범호를 찾아야한다, 찾아서 다신 살아서 돌아오지 못하게 해야, 우리가 산다"며 이를 포기하지 않았고, 장범호의 행적을 살피기 위해 X팀 수사는 박차를 가했다.

마침, 홀로 집으로 향하고 있던 이라 앞에 자신을 납치했었던 경찰복장의 주태섭(조재룡 분)이 다가왔다. 신호등 건너편에서 그를 알아본 서검사는 두려움에 압도되어 몸을 움직이지 못했다. 그 자리에서 굳어버린 이라는 곧바로 가방 속에 있던 총을 꺼냈고, 주태섭 왼쪽 어깨에 총을 겨눠 더이상 다가오지 못하게 했다. 마침 母인 윤미(진경 분)의 등장으로, 주태섭은 도망갔으나, 계속해서 위험에 노출되어있는 자신의 상황에 놀란 가슴을 감추지 못하며 이라는 두려운 눈물을 보였다.

다음날, 준서는 이라를 직접 출근길에 함께 올랐다. 이라를 내려주며 준서는 "퇴근할때 꼭 연락해라, 혼자 행동하지마라"고 당부, 이라는 "만약 내가 정혜언니 같은 일 당한다면, 나도 정희언니만큼 그리워해줄 거냐"는 말을 남겨 준서를 혼란스럽게 했다.

이때 이라 앞에 장범호와의 계략으로 거짓 죽음 작전을 펼친 의사가 나타났고, 장범호 위장 죽음이 있던 일을 모두 폭로, 장범호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렸다.

장범호의 생존 소식은 이미 준서는 모두 알고 있었다. 준소는 장범호와 통화를 하게 됐고, 아버지의 생존을 확신, 세상에 모습을 드러내라 마지막 부탁했다.

장범호는 아들의 부탁에 무릎을 꿇은 듯, 모습을 드러냈고, 기서는 자신의 눈 앞에 죽은 줄만 알았던 아버지가 나타나자, 충격과 공포심에 휩싸였다.

소름돋는 숨막히는 반전의 전개, 앞으로 남은 2회에 대한 긴장감과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ssu0818@osen.co.kr

[사진]'언터처블' 방송화면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