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살짝미쳐도좋아' 원조꽃미남 김정훈, 이렇게 소탈하다니 

[OSEN=조경이 기자] 김정훈의 반전 일상이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 '살짝 미쳐도 좋아'에 원조 꽃미남 김정훈의 하루가 공개됐다. TV를 보기 위해 리모컨을 찾던 김정훈은 리모컨을 찾지 못하자 결국 어머니한테까지 전화를 걸어서 리모컨의 행방을 물었다. 허당미 가득한 모습에 웃음을 자아냈다.  

퀭한 얼굴로 일어난 김정훈은 배달앱으로 음식을 시켰다. 김정훈은 "배달만 시키는구만"이라며 돼지국밥을 폭풍 흡입했다. 

이상민은 "저 정도면 혼자 사는 거에 완전 익숙한 모습"이라고 했다. 장희진이 "왠지 짠하다"고 했지만 김정훈은 "잉여스러운 하루를 보내는 게 바로 내 행복"이라고 말했다. 

외출 준비를 시작한 김정훈은 폭풍 양치질을 시작했다. 이어 그는 일본 스케줄 후 방치해 둔 캐리어 속에서 로션을 꺼내 사용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여기에 흰 양말에 슬리퍼만 달랑 신고 외출에 나서 충격을 전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