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컷] "연기神들의 만남"..'마더' 반전 모녀, 이보영X이혜영

[OSEN=김나희 기자] '마더' 이보영, 이혜영의 반전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 측은 14일 이보영, 이혜영, 전혜진, 고보결의 모습이 담긴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모았다.

극중 이보영은 조류학 연구원에서 과학 전담 임시교사가 된 수진 역을, 전혜진은 수진의 동생으로 질투가 강하고 욕심이 많은 이진 역을, 고보결은 새내기 기자로 수진을 잘 따르는 막내 현진 역을 맡아 세 자매 사이에 갈등이 드러날 예정이다. 이러한 세 딸을 홀로 키운 이혜영은 당대 최고의 배우이자 강인한 엄마 영신 역을 맡았다.

공개된 스틸 속 이보영과 이혜영은 극중 10년간 어긋난 모녀의 모습과는 달리, 서로의 눈을 마주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누고 있어 이목을 끈다. 이보영은 이혜영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한 듯 깍지 낀 손을 턱에 대고 경청하고 있다. 그러면서 입가에는 미소가 떠나지 않아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이혜영 역시 이보영 쪽으로 몸을 기울인 채 대화에 집중하고 있어 다정함이 묻어 나온다.


그런가 하면, 이혜영의 세 딸로 등장하는 이보영, 전혜진, 고보결 '비주얼 세 자매'의 유쾌한 모습도 포착됐다. 전혜진은 이보영에 대한 강한 질투를 보일 예정이지만 실제로는 새하얀 치아를 오롯이 드러내며 발랄한 매력을 풍기고 있다. 특히 이보영의 말 한 마디에도 웃음보를 터뜨리고 있어 시선을 끈다. 이보영을 잘 따르는 막내 역할인 고보결도 환한 미소를 짓고 있어 웃음꽃 만발한 현장 분위기가 그대로 전해진다.

'마더' 제작진은 "극중 베일에 싸인 네 모녀가 함께하는 촬영장은 여배우들 간의 돈독한 사이가 돋보이며 따뜻함으로 가득하다. 특히 이보영이 이혜영에게 많은 조언을 구하고 이혜영 역시 다정한 미소로 화답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보영, 이혜영을 중심으로 한 또 다른 모성애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마더'는 차가운 수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세 여자 아이(허율 분)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도쿄 드라마 어워드에서 4관왕에 오르는 등 웰메이드로 알려진 동명의 일본 드라마를 원작으로 하며, '슬기로운 감빵생활' 후속으로 오는 24일 밤 9시30분 첫 방송된다. / nahee@osen.co.kr

[사진] tvN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

  • [Oh!llywood]...

    맷 데이먼이 할리우드 성추문 옹호 발언을 사과했다. 맷 데이먼은...

  • [Oh!llywood]...

     모델 겸 배우 킴 카다시안과 가수 카니예 웨스트가 세 번째 아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