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지성 측, "유가족 배려, 추측 & 가십성 보도 자제 부탁"

[OSEN=이인환 기자] 박지성이 이사장으로 있는 재단법인 제이에스 파운데이션 가십성 보도 자제와 애도에 대한 감사를 나타냈다.

제이에스 파운데이션은 14일 "같은 날 가족을 떠나 보낸 박지성 이사장을 비롯한 유족들을 생각해서 사고 경위에 대한 추측성 보도나 자극적인 가십성 보도 자제를 요청한다"며 "고인의 사망에 대하여 진심으로 애도를 표해주신 많은 팬들과 언론, 국민들께 머리 숙여 감사드린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제이에스 파운데이션은 "박 이사장의 모친 고 장명자 씨는 2017년 12월 22일 오후 런던에서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했다"며 "장명자 씨는 병원으로 옮겨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시던 중 2018년 1월 11일 오후 결국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족들은 하루라도 빨리 고인의 시신을 한국으로 모셔서 장례를 치르고자 하였으나, 여러 가지 절차 조율 때문에 시일이 예상보다 며칠 더 걸릴 것 같다"며 "앞으로 일주일 내지 열흘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제이에스 파운데이션 보도자료 전문

안녕하십니까 재단법인 제이에스 파운데이션입니다.

최근 갑작스럽게 어머님과 할머님 두 분을 한 날에 떠나 보낸 박지성 이사장을 비롯한 유족들은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습니다. 고인이 되신 두 분을 떠나 보내야 하는 아픔을 추스르기도 쉽지 않습니다.

힘들지만 고인을 잘 모시고 유족들이 또 다른 아픔에 고통스러워 하지 않도록 본 보도자료에 언급되지 않은 사고 경위에 대해 추측성 보도나 자극적인 가십성 보도는 자제해 주셨으면 합니다. 고인을 모실 때까지 만이라도 제발 부탁 드립니다.

고 장명자님은 2017년 12월 22일 오후에 런던에서 불의의 교통사고를 당하셨고, 병원으로 옮겨 지속적인 치료를 받으시던 중 2018년 1월 11일 오후 결국 유명을 달리하셨습니다.

유족들은 하루라도 빨리 고인의 시신을 한국으로 모셔서 장례를 치르고자 하였으나, 교통사고 사망 처리 관련 영국 행정 절차와 시신 운구와 관련된 병원, 행정기관 및 항공사와의 절차 조율 때문에 시일이 예상보다 며칠 더 걸릴 것 같습니다.

앞으로 일주일 내지 열흘 정도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다시 한번 사고 경위나 기타 고인 및 유족들에 대하여 상처와 아픔이 될 수 있는 추측성 기사나, 자극적인 가십성 기사는 박지성 이사장을 비롯한 유족들의 슬픈 마음을 고려하여 보도를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박지성 이사장은 고인의 사망에 대하여 진심으로 애도를 표해주신 많은 팬들과 언론, 국민들께 머리 숙여 감사의 마음을 본 보도자료를 통해 전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mcad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돈꽃' 한소희 "'제대로 욕먹자'는 목표, 달성한 것 같죠?" ‘돈꽃’에서 제대로 악녀 연기를 보여주고 있는 배우 한소희가...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