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유기' 차승원, 오연서 피 견뎌냈다..이승기 "쌤통"

[OSEN=김나희 기자] '화유기' 차승원이 이승기가 파놓은 함정을 견뎌냈다.

1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 김병수 김정현) 6회에서는 손오공(이승기 분)이 파놓은 함정을 견뎌내는 우마왕(차승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오공은 우마왕을 속혀 삼장 진선미(오연서 분)의 피를 마시게 했다. 하지만 우마왕은 "천년 수행을 하고 신선이 될 몸이다. 요 정도의 피에 흔들리지 않는다"라며 이를 잘 견뎌내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손오공은 "내가 또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라며 진선미와 우마왕을 한 곳에 있게 만들었고, 우마왕은 한계가 올 때까지 이를 참아냈다. 이에 손오공은 "쌤통"이라며 이를 고소해했다. / nahee@osen.co.kr

[사진]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