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투깝스’ 박훈, 검사의 양심 선택할까 “아버지를 믿습니다”

[OSEN=유지혜 기자] '투깝스' 박훈의 선택에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에서는 탁재희(박훈 분)이 선택의 기로에 놓이는 장면이 그려졌다. 탁재희는 아버지 탁정환(최일화 분)이 16년 전 교통사고 사건과 관련하여 무언가 숨기고 있다는 것을 인지, 그가 검사로서의 양심과 존경하는 아버지 사이에서 어떤 선택을 할 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것.

검은 헬멧의 정체가 일야의 주인 진수아(옥지연 분)임이 밝혀진 가운데, 진수아에 대해 조사를 하던 탁재희는 그녀가 오랫동안 후원 받았던 특별 계좌가 자신의 아버지인 탁정환 검사장과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탁정환을 찾아간 재희는 조항준 형사와 김종두 살인사건에 탁정환이 연루되어 있는지 물으며 "아버지를 믿습니다"라는 먹먹한 말을 전했다.

이에 탁정환은 "설령 그 일이 내 기침소리에서 시작됐대도, 모두가 널 위해서 였다면 넌 어쩌겠니?"라고 물었고 재희는 탁정환의 비뚤어진 부정에 혼란스러워 하면서도 "제가 다쳐야 한다면, 정말 그런 상황이 온다면 책임질 겁니다"라며 소신 있는 태도를 보였다.

그간 탁재희는 차동탁(조정석 분)에게는 까칠함으로 일관하며 묘한 경쟁심을 자극하는 듯 했지만 일에 있어서는 늘 원리원칙 검사다운 정의로운 모습을 보여왔던 터. 자신이 저질렀던 사건을 덮은 아버지의 편에 서게 될 지, 아니면 검사로서의 양심을 지킬 지 재희의 선택에 따른 이야기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배우 박훈은 '늘근도둑 이야기', '벙커 트릴로지', '유도소년' 등 연극계에서 활약, 탄탄한 연기내공을 바탕으로 드라마에서도 호연을 선보이며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육룡이 나르샤', '태양의 후예', '몬스터' 그리고 '투깝스'의 탁재희까지 작품마다 선과 악을 넘나드는 변화무쌍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박훈이 출연하는 MBC '투깝스'는 오늘 밤 10시 방송된다./ yjh0304@osen.co.kr

[사진] ‘투깝스’ 방송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