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美매체 "추신수 급여 부담할 팀 無…놀랍지 않아"

[OSEN=최익래 기자] 구단 단장이 추신수(36·텍사스)의 트레이드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미 현지에서는 이를 두고 '추신수 급여를 부담할 팀이 없었다"고 꼬집었다.

메이저리그 소식을 다루는 'MLB트레이드루머스닷컴(MLBTR)은 17일(이하 한국시간) '남아있는 트레이드 대상 후보 60명'을 정리했다.

이 매체는 자코비 엘스버리(뉴욕 양키스)를 두고 "양키스는 엘스버리의 몸값을 부담할 팀 찾기에 나섰다"라며 "놀랍지 않게도, 이를 쉽게 해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양키스는 2013시즌 종료 후 엘스버리와 7년 총액 1억5300만 달러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엘스버리는 4년간 WAR(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 2.4에 그치며 기대에 못 미쳤다. 양키스는 남은 3년 평균 2100만 달러를 엘스버리에 안겨줘야 하는 상황. 양키스는 '몸값 절반을 부담하겠다'며 엘스버리 트레이드에 나섰지만, 시장은 미온적이다.

MLBTR은 뒤이어 추신수와 야스마니 토마스를 언급했다. 이 매체는 "엘스버리와 마찬가지"라고 짧게 코멘트했다. 추신수와 토마스의 경우, 엘스버리와 마찬가지로 트레이드 상대팀이 급여를 부담스러워한다는 분석이다.


텍사스는 올 겨울 추신수의 트레이드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텍사스 지역 유력지 '댈러스모닝뉴스'는 "팀내 두 번째 고액 연봉자 추신수의 활용도는 낮다. 잔여 금액 6200만 달러(약 677억 원)의 40% 정도 보전할 팀이 나온다면 팀 재정을 아낄 수 있다"며 그의 트레이드를 주장했다. 실제로 텍사스가 잭 그레인키(애리조나)나 지안카를로 스탠튼(양키스) 트레이드에 나서며 이같은 주장에 힘이 실렸다. 그러나 존 대니얼스 텍사스 단장은 "추신수만큼 출루할 선수는 없다"라며 그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보냈다.

그럼에도 미 현지에서는 추신수를 향한 시선이 곱지 않다. 거액 계약 이후 부진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추신수의 2018시즌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유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