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llywood] 티모시 샬라메, 우디 앨런 감독 출연작 '수익 전액 기부'

[OSEN=김보라 기자]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

티모시 샬라메가 우디 앨런 감독의 ‘어 레이니 데이 인 뉴욕’(A Rainy Day in New York)을 통해 받은 출연료 수익을 전액 기부했다는 사실이 16일(현지시간) 알려졌다.

그는 뉴욕 성소수자 센터, 성추행 반대 운동기구 등의 단체에 자신의 수익을 나누어 기부했다.


티모시 샬라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영화를 통해 이익을 얻고 싶지 않다. 그래서 전체 수익을 세 개의 자선 단체에 기부할 것”이라며 “나는 모든 사람들이 존경 받고, 존중받는 대우를 받기 위해 싸우고 있는 용감한 예술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한 가치가 있기를 바란다”고 적었다.

한편 그는 ‘하스타일’ ‘핫 썸머 나이츠’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레이디 버드’ ‘미스 스티븐스’ ‘러브 더 쿠퍼스’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purpli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