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美친차트] 선미 '주인공', 표절 논란에도 차트 1위의 존재감

[OSEN=선미경 기자] 가수 선미의 신곡 '주인공'이 여전히 1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선미가 지난 18일 오후 6시에 발표한 새 싱글 '주인공'은 20일 오전 8시 기준 소리바다와 몽키3, 벅스뮤직에서 1위를 기록 중이다.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인 멜론을 비롯해 지니, 올레뮤직에서도 새벽 시간대를 지나면서 순위가 상승 중. 컴백 이후 3일째 1위를 유지하며 인기를 얻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주인공'은 발표 직후 표절 의혹이 제기됐지만, 여전히 차트에서는 막강한 파워가 발휘되고 있는 것. 선미 특유의 매력이 음악 팬들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 

'주인공'은 은 '가시나'의 프리퀄에 해당하는 곡으로, 다시 한 번 더블랙레이블과 작업했다. 이미 한쪽으로 기울어버린 사랑하는 이와의 관계 속에서 상처받으면서도 이해하고자 애쓰며 얼어붙어 가는 여자의 위태로운 모습이 선미만의 표현법으로 담겼다.

이 곡은 영국 가수 셰릴 콜의 '파이트 포 디스 러브'Fight for this love)'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있었고, 이에 테디의 더블랙레이블 측은 "선미의 '주인공'은 100% 창작물로, 논란이 되고 있는 곡을 참고한 일이 전혀 없음을 분명하게 밝힌다"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seon@osen.co.kr

[사진]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