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女 아이스하키 머레이 감독, "지시 내려와도 선수 출전 내 권한"

[OSEN=진천, 우충원 기자] "지시 내려와도 선수 출전은 내 권한".

남북 단일팀으로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새라 머레이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이 22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머레이 감독은 충북 진천 선수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선수들이 참여 한다고 들었을 때 우리 선수들에게 피해가 갈 것으로 생각해 힘들었다. 그런데 12명이 아닌 3명이 경기에 뛰는 것 때문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략적인 부분 보다는 팀의 조직력에 대해 많이 고민했다. 팀 자체를 끌어 가는 것이 고민익다. 소통을 하기 위해서는 카카오톡 등을 할 수 있는 핸드폰도 필요했다. 팀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것에 대해 굉장히 고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북한 선수들의 경기력 평가에 대해 묻자 "우리가 훈련을 준비할 때는 선수별로 플레이북을 통해 공부한다. 북한 선수들이 오게 되면 김도윤 코치가 북한 선수들을 위해 새로운 준비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에서 합류한 선수들을 출전 시키라는 이야기가 나올 경우에 대해 머레이 감독은 "감독으로 최고의 선수를 선택하는 것은 당연하다. 위에서 지시가 내려와도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 전략은 내가 컨트롤 하는 것이다. 12명 선수를 모두 출전 시키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여자 대표팀은 이스하키 대표팀은 세계선수권 디비전 2그룹 A(4부리그)에서 5전 전승으로 우승, 3부리그로 승격했다. 프랑스, 스위스와 평가전, 미국 전지훈련을 통해 조직력을 가다듬었다. 그런데 갑작스러운 소식이 들려왔다. 남북 단일팀이 구성된다는 이야기였다.

원래 단일팀 구성은 쉽지 않았다. 그러나 정치권에서 무조건적인 방법을 통해 추진했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까지 협력하면서 단일팀 구성 가능성도 높아졌다.



지난 20일 IOC와 남북 대표단의 남북 올림픽 회의에서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합의하면서 단일팀이 성사됐다. 우리나라 대표팀의 엔트리 23명을 모두 보전하면서 12명의 북한 선수가 가세해 총 35명이 한 팀을 이루게 됐다.
머레이 감독은 단일팀 구성이 논의되던 지난 16일 귀국 인터뷰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하지만 문제가 불거졌다. 머레이 감독이 말했던 부분이 와전되어 협상도 이뤄졌다. 결국 머레이 감독은 최근 외부 접촉을 끊고 두문분출했다. 미국과 캐나다 등 해외 언론의 인터뷰도 모두 거절했다. 또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

설상가상 국내에서는 아무런 힘이 없는 감독이라는 의견까지 나왔다. 머레이 감독이 여자 단일팀에서 역할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는 의견.

따라서 머레이 감독은 본인의 이야기를 직접 하기를 원했고 갑작스럽게 휴일이지만 진천 선수촌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머레이 감독은 "북한 선수들을 포함한 임시명단을 마련했다. 그러나 어떤 선수들이 합류하게 될지 모른다. 선수들이 합류해서 정확하게 전술적인 부분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여자 대표팀을 맡게 됐을 때 북한의 수준이 더 높았다. 그런데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면서 "감독이기 때문에 답답한 것은 사실이다. 선수들이 뛰지 못할 상황이 되기 때문에 안타깝다. 위에서 내려온 이야기이기 때문에 답답한 것이 사실"이라고 아쉬움 심정을 숨기지 않았다.

또 개인 SNS에 올렸던 '늑대'들에 대해 머레이 감독은 명확하게 선을 그었다. 머레이 감독은 돌연 늑대 사진으로 그의 프로필 배경 사진을 바꿨다. 사진 속 늑대 무리는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다. 늑대들의 머릿밑에는 ‘KOREA’(한국)가 적혀 있다. 사진 상단에는 ‘우리는 맹수인가, 아니면 먹이인가?’라는 문구가 담겼다.


머레이 감독은 "오해가 많았다. 선수들의 멘탈 강화를 위해 연습 때 사용했던 사진이다. 선수들에게 올림픽에만 집중하자고 전하고 싶었다. 다른 의미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머레이 코치는 "북한 선수들도 패하려고 한국에 오는 것이 아니다.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과 함께 뛸 것이기 때문에 분명 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창 올림픽 목표에 대해서 묻자 머레이 감독은 "성적에 대해 아직 이야기를 해본적은 없다. 일단 조별예선 통과를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단일팀 소식이 전해진 뒤 현재 팀 분위기에 대해서는 "선수들이 처음 단일팀 소식이 전해졌을 때 계속 미팅을 통해서 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선수들에게는 상황을 컨트롤 할 수 없으니 열심히 연습하자고 전했다"고 말했다.

일본, 스위스 등 조별예선 팀들의 불만에 대해 머레이 감독은 "불만이 있을 수 없다. 그러나 그 상황은 내가 컨트롤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단일팀 이야기가 나왔을 때 먼저 했어야 했다. 갑작스럽게 이야기가 나와서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흘러갔다. 따라서 어쩔 수 없이 이번 기자회견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강조했다.

머레이 감독은 "일단 김도윤 코치가 북한 선수들의 능력을 파악하고 있다. 일단 수비적인 부분을 많이 고려할 것이다. 북한 선수들의 장점을 파악해서 중점적으로 훈련을 할 것이다. 장점을 살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우리팀의 1~3라인은 조직력이 정말 좋다. 그래서 북한 선수들은 4라인이 어울린다. 기술보다는 힘이 좋고 파워가 있다. 그 부분은 아이스하키 전술에서 맞는 것이 있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의견과 다르게 호도된 부분이 있는가에 대해 묻자 머레이 감독은 "미디어에 대해 오해하는 것은 없다. 오늘 올라왔던 사진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을 전하고 싶었다"고 설명한 뒤 최종 엔트리에 탈락한 이민지의 발언에 대해서는 "이민지가 SNS에 올린 글은 잘 모르겠다. 선수들과 모여서 이야기를 했을 때 감정 컨트롤이 굉장히 중요했다.

현재의 솔직한 심정에 대해 재차 질문하자 머레이 감독은 "별다른 감흥은 없다. 역사상 최초로 단일팀이 만들어졌다는 것은 알고 있다. 그러나 감독으로서 23명의 선수들이 모두 뛰지 못하는 것은 안타깝다. 북한 선수들이 빨리 합류했으면 좋겠다"고 대답했다.

그리고 북한 선수들에게 머레이 감독은 공개적으로 "아직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짧게 대답했다. 그리고 머레이 감독은 "이번 올림픽이 여자 아이스하키의 끝이 아니다.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단일팀으로 출전하게 되면서 홍보가 되고 있지만 앞으로 더 대한민국 여자 선수들이 더 활발해졌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자리에 동석한 김도윤 코치는 "이민지의 마음은 공감이 간다. 하지만 북한 선수들이 와서 도움이 될 부분은 있다.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크게 고민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단일팀 선수 출전 시기에 대해서는 "일단 뛰어야 한다. 올림픽전에 열리는 평가전에 스웨덴 경기에 출전해야 한다"면서 "정보가 제한적으로 오는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아쉬움이 크다. 화가 나거나 나쁜 감정에 대해 생각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 10bird@osen.co.kr
[사진] 진천=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