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챔스] 한상용 진에어 감독, "콩두전 완승 기분 좋아"

[OSEN=서초, 고용준 기자] 상승세를 탄 옛 제자들과 만남에서 승리를 거둔 한상용 진에어 감독은 홀가분한 얼굴 표정이었다. 한상용 감독은 폼을 다시 끌어올린 선수들과 함께 연전의 마지막인 KT전 승리까지 이어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에어는 30일 오후 서울 서초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콩두와 1라운드 3주차 경기서 2-0 승리를 거뒀다. 신예 '그레이스' 이찬주가 1세트 조이로 만점 활약을 펼쳤고, 2세트에서는 '엄티' 엄성현이 잭스로 활약하면서 승리를 견인했다. 이 승리로 진에어는 4위로 올라섰다.

경기 후 한상용 감독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콩두팀이고, 전 진에어 선수와 코치가 있는 팀이라서 박빙의 경기라 생각했다. 열심히 준비했는데 결과가 2대0 완승이라 기분이 좋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지난 28일 bbq전 0-2 패배는 좋은 자극이었다는 것이 한 감독의 설명. 한 감독은 "bbq전을 앞두고 스크림 승률이 좋지 않았다. 하루 만에 선수들이 폼을 회복, 좋은 경기를해서 다행"이라며 "연전의 마지막 경기인 kt전도 준비 잘해서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말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