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챔스] '몰락은 없다?' SK텔레콤, 충격의 4연패...MVP, 5연패 탈출(종합)

[OSEN=상암, 고용준 기자] '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던 SK텔레콤에게 상상도 못할 상황이 벌어졌다. SK텔레콤이 롤챔스 무대에서 그동안 단 한 번도 패하지 않았던 MVP에게도 무너지면서 충격의 4연패를 당했다. MVP는 절망스러웠던 5연패에서 탈출하면서 시즌 첫 승전보를 전했다.

SK텔레콤은 1일 오후 서울 상암 e스포츠 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8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스프링 스플릿 MVP와 1라운드 3주차경기서 0-2 패배를 당했다. '울프' 이재완까지 교체 투입했고, '페이커' 이상혁이 카사딘과 아지르로 분전하는 총력전을 펼쳤지만 고대했던 연패 탈출의 목적을 이루지는 못했다.

이로써 SK텔레콤은 시즌 4패(1승 득실 -4)째를 당하면서 연패의 사슬을 끊지 못했다. 반면 MVP는 시즌 첫 승을 올리면서 최하위 탈출의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 2년간 단 한 번도 세트를 내준적도 없던 SK텔레콤은 킹존과의 경기에 나섰던 박권혁-강선구-이상혁-배준식-이상호를 그대로 선발 라인업에 올리고, 갈리오-자크-시비르-알리스타-나서스로 조합을 꾸렸다. MVP는 세주아니-갱플랭크-이즈리얼-코르키-탐 켄치로 조합을 구성했다.


초반 분위기는 SK텔레콤이 좋았다. 퍼스트블러드를 가져갔고, '페이커' 이상혁의 갈리오가 재치있는 로밍플레이로 2킬을 취하면서 주도권을 가져갔다.


그러나 MVP가 '페이커'의 갈리오를 노리고 있었다. 간발의 차이로 이상혁이 빠져나갔지만 대신 '트할' 박권혁의 나서스가 제압당하면서 순식간에 흐름이 바뀌었다. MVP가 드래곤 오브젝트를 가져가면서 스노우볼을 굴려나갔다. 23분 바론까지 취한 MVP는 SK텔레콤의 전 라인을 압박해 들어갔다. 2차 포탑이 밀린 SK텔레콤이 봇에서 반격에 성공했지만 흐름까지 되돌리지는 못했다.

33분 MVP가 두 번째 바론을 가져가자, 글로벌골드 격차가 1만 이상 벌어졌다. 승기를 잡은 MVP는 SK텔레콤을 기다려주지 않았다. 곧바로 T1의 본진을 파고들면서 1세트를 35분만에 마무리했다.

다급해진 SK텔레콤은 2세트 '에포트' 이상호 대신 '울프' 이재완을 투입해 반격에 나섰다. 이재완은 소라카를, 이상혁은 카사딘으로 필승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MVP가 녹록지 않았다.

20분까지 킬이 나오지 않는 가운데 MVP가 드래곤 오브젝트와 포탑을 차근차근 가져가면서 스노우볼을 굴렸다.


SK텔레콤도 '페이커' 이상혁이 '이안' 안준형의 아지르를 잡아내면서 주도권을 되찾았다. 계속된 교전에서 이득을 챙긴 SK텔레콤은 31분 바론을 사냥하면서 공세의 박차를 가했다. 36분 장로드래곤을 사냥한 뒤에는 장로드래곤도 SK텔레콤의 차지가 됐다.

SK텔레콤의 맹렬한 공세에 MVP가 점차 무너졌다. SK텔레콤은 40분 슈퍼미니언과 함께 거듭 공격을 퍼부으면서 승부를 1-1 원점으로 돌렸다.

동점을 허용한 MVP도 3세트 '파일럿' 나우형을 원딜로 내세워 분위기를 전환했다. SK텔레콤도 카밀을 정글러로 뽑았고, '페이커' 이상혁에게 조이를 쥐어주면서 맞대응했다.

MVP가 3분 탑에서 퍼스트블러드를 뽑으면서 기세 싸움에 나섰다. '비욘드' 김규석이 공격적인 정글링을 통해 '블랭크' 강선구의 카밀을 흔들었다. 김규석이 집요하게 강선구를 마크하면서 연속으로 킬을 뽑아냈다. 강선구가 전장을 이탈하자 김규석은 15분 두 번째 드래곤을 사냥하면서 화염 드래곤 2스택을 올렸다.

계속 강선구가 몰리는 가운데 이상혁이 김규석을 제압하면서 분위기를 진정시켰다. 이상혁은 미드에서도 '이안' 안준형의 아지르를 잡아내면서 맹위를 떨쳤다. 일격을 맞은 MVP가 '페이커'를 제압한 이후 미드 1차 포탑을 철거하면서 대응에 나섰다. 22분 대지의 드래곤을 사냥한 이후 '울프' 이재완의 탐 켄치를 잡아내면서 6-3으로 킬 스코어를 벌렸다. 글로벌골드도 4000으로 차이가 나기 시작했다. 두 번째 대지의 드래곤도 MVP가 가져갔다. 블랭크가 또 쓰러지자 MVP는 32분 첫 바론도 사냥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은 두 명을 잡아낸 것에 만족해야 했다.

세 명이 바론 버프를 가졌지만 MVP 압박의 충분히 위협적이었다. 미드 2차 포탑과 봇 2차 포탑을 밀면서 SK텔레콤을 본진으로 밀어넣었다. 필사적으로 SK텔레콤도 나왔지만 40분 '페이커' 이상혁을 집중 공격으로 솎아내면서 MVP가 두 번째 바론 버프를 둘렀다. MVP는 미드 억제기와 봇 내각 타워를 철거하면서 글로벌 골드서 1만 이상 앞서 나갔다.

45분 '뱅' 배준식을 녹인 MVP는 두 번째 장로드래곤을 사낭하면서 공세의 고삐를 당겼다. 봇 억제기까지 공략하면서 SK텔레콤의 2억제기를 밀었다. 슈퍼미니언이 쌍둥이 포탑을 때리는 49분 MVP가 세 번째 바론을 가져갔다.

50분 MVP가 중앙 억제기를 공략한 이후 SK텔레콤의 진영을 깨뜨렸고, 쌍둥이 포탑과 넥서스를 공략하면서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