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손흥민, 득점 올린 케인-완야마과 같은 팀내 최고 평점 '7' 부여

[OSEN=강필주 기자] 손흥민이 해리 케인과 함께 팀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축구전문 '스쿼카'는 5일(한국시각) 영국 리버풀 안필드에서 열린 2017-20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리버풀과 토트넘 경기 평점에서 손흥민의 활약을 높게 평가했다.

이날 양팀 경기는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리버풀은 모하메드 살라가 2분 16초만에 선제골을 넣었고 1-1로 팽팽하던 후반 추가시간에 다시 역전골을 추가했다. 그러나 토트넘도 만만치 않았다. 빅토르 완야마가 후반 35분 동점골을, 해리 케인이 경기종료 직전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스쿼카는 손흥민에게 케인과 같은 평점인 7점을 부여했다. 스쿼카는 손흥민에 대해 "항상 볼을 잡고 있을 때는 위협적인 모습이다. 스퍼스를 소생시킨 핵심이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의 평점과는 달랐다. 후스코어드닷컴은 이날 손흥민에게 에릭 다이어(5.5점) 다음으로 낮은 5.9점의 평점을 매긴 바 있다.

이날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페르난도 요렌테와 교체될 때까지 쉬지 않고 뛰었다. 후반 총공세를 펼친 토트넘에서도 줄곧 공격자원으로 활약했다. 일 대 일 돌파도 마다하지 않았다.

손흥민보다 높은 평점은 팀내에서 없었다. 이날 동점골을 넣은 케인과 완야마가 손흥민과 같은 7점을 받았다. 스쿼카는 케인에 대해 "전반 45분 동안 냄새를 맡지 못했지만 EPL 최다 득점자는 후반들어 살아났다. 위험한 포지션에서 팀을 이끌었다. 페널티킥을 놓쳤지만 추가시간 22번째 골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그 외 크리스티안 에릭센과 다빈손 산체스가 나란히 6점, 델레 알리가 4점을 받았다.

스쿼카의 이 경기 최고 평점은 살라였다. 살라는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인 '9'를 받았다. 스쿼카는 살라가 성공시킨 프리미어리그 시즌 20번째 골은 리버풀 역사상 가장 적은 경기 출장만에 이룬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쿼카는 그 외 리버풀 선수에게 모두 6점 이하를 부여 살라의 활약상이 그만큼 절대적이었음을 부각시켰다. /letmeout@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