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그립고 그립다"…'흥부' 故 김주혁, 우리의 영원한 배우

[OSEN=장진리 기자] 가슴 속에 영원할 '우리의 배우' 故 김주혁을 스크린을 통해 다시 만난다. 

5일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는 영화 '흥부'(조근현 감독)의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 연출을 맡은 조근현 감독이 참석했다. 

'흥부'는 故 김주혁의 유작으로 많은 관객들이 손꼽아 기다려 왔던 작품. 전작 '공조'(김성훈 감독)와 '석조저택 살인사건'(정식, 김휘 감독)으로 강렬한 악역 변신을 선보였던 김주혁은 '흥부'를 통해 조선의 희망을 꿈꾸며 부모를 잃은 아이들과 백성을 돌보는 조혁 역을 맡았다. 조혁은 故 김주혁이 그랬던 것처럼 따뜻한 심성과 올곧은 뚝심을 가진 인물. 스크린에 다시 되살아난 故 김주혁의 연기 열정이 보는 이들의 가슴을 더욱 뭉클하게 만든다.

김주혁과 연기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게 故 김주혁은 여전히 애틋한 이름이다. 배우들은 이날도 故 김주혁을 향한 절절한 그리움을 고백해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정우는 '흥부'를 함께 한 故 김주혁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정우는 "영화를 촬영하면서, 또 오늘 영화를 보면서 배운 게 많았다. 특히 김주혁 선배님의 큰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공식적인 자리에서 선배님의 얘기를 빼놓기가 쉽지가 않은데, 감정을 추스리고 말씀드리기가 쉽지가 않다"며 "지금 이 순간 언제나 그랬듯이 많이 보고 싶고, 오늘 더욱 더 보고 싶고 그립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영화에서 故 김주혁과 형제를 연기한 정진영은 "이 작품에 대해서 관객 분들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는 이유의 중심에는 우리 주혁이가 있는 것 같다. 보시다시피 김주혁 배우는 멋있게 연기했고, 이 작품을 촬영한 봄부터 여름까지 저희에게는 좋은 추억으로 남아있다"면서도 "이 작품을 주혁이의 유작으로는 너무 생각해 주시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어려운 부탁을 드리고 싶다. 주혁이는 영화 속에서 살아있는 우리의 동료이고 여러분들의 배우다. 관객 분들에게 주혁이가 여러 가지 의미로 다가갈 수밖에 없다. 하지만 우리 영화에서 김주혁은 조혁이다"라고 말했다.

정해인은 "저는 연기를 하면서는 김주혁 선배님과는 많이 마주친 적이 없었다. 그런데 처음 뵈었을 때 생각이 선명하게 난다. 컷 하는 순간 제게 따뜻하게 해주셨던 말이 생각난다. 영화를 오늘 처음 봤는데 마음이 복잡하다"고 말했다. 

'흥부'는 현재까지도 많은 이들에게 읽히고 있는 고전 소설 흥부전을 모티프로 한 작품. 흥부와 놀부는 사실 우애 좋은 형제였고, 우리가 모두 알고 있는 흥부전은 힘든 백성들의 정신적 지도자 조혁과 조선을 가지려는 야심가 조항리 형제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조선의 천재작가 연흥부가 써내려간 글이라는 발칙한 상상을 바탕으로 했다. '흥부'는 고전을 비튼 대담한 각색과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해학과 풍자는 조선을 넘어 2018년, 현재의 대한민국에도 유효한 메시지를 던진다.

이러한 작품에서 故 김주혁은 영원히 잊을 수 없을 압도적인 연기로 관객들의 가슴에 영원히 남을 것이다. "그곳은 행복하시오?", 흥부가 된 정우가 던지는 물음이 故 김주혁에게 하고 싶은 우리의 말처럼 들리는 것은 그저 우연만은 아닐 것이다. 영원히 기억될 우리의 배우, 故 김주혁을 보는 것만으로도 '흥부'는 충분히 가치 있는 영화다. 

한편 영화 '흥부'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드라마. 설 연휴인 오는 14일 개봉한다./mari@osen.co.kr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