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골든슬럼버' 강동원X김대명X김성균, 동갑친구들의 '꿀케미'

[OSEN=김보라 기자] 강동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등 실력파 배우들이 가세해 기대를 모은 영화 '골든 슬럼버'(감독 노동석)의 제작진이 연기 호흡의 비결인 동갑 케미스트리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골든 슬럼버'는 서울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영화다. 하루아침에 암살범으로 지목된 택배기사 건우와 그를 믿는 친구들 선영, 금철, 동규, 무열의 우정을 더해 새로운 재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영화 속 고등학교 동창인 건우, 선영, 금철, 동규, 무열을 동갑 케미스트리로 완성한 배우들은 실제 친구라는 착각이 들만큼 친근한 호흡을 선사했다.

강동원은 최근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실제 동갑내기 배우와 촬영이 정말 오래만이다”라고 밝히며 동갑내기 친구 김성균, 김대명과 촬영 중에도 틈틈이 만났을 뿐만 아니라 모바일 메신저 단체 대화방을 지금까지 이어나가고 있다고 털어놨다.


한효주와 영화 '뷰티 인사이드' 이후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김대명은 한효주에 대해 “이번 작품에서 친구로 나와서 좋았다. 나보다 어려서 친구로 보여지는 게 미안했지만 연기할 때는 다 내려놓고 진짜 친구처럼 연기했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윤계상에 대해 “실제로 정말 유쾌한 분이었다. 마지막 촬영 때는 너무 아쉬웠다”고 전해 나이와 성별을 불문한 동갑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우리가 왜 이제야 만났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정말 즐거웠다”며 배우간의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낸 김성균은 영화 속 황금빛 연기 앙상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이처럼 완벽한 동갑 케미스트리를 완성한 '골든 슬럼버'는 친구 같은 편안한 호흡으로 따스한 감성을 전할 것ㅇ로 보인다.

2월 14일 개봉./purplish@osen.co.kr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나탈리 포트만이 로만 폴란스키의 구제 청원에 참여한 것에 대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새로운 금발 모델과 데이트를 즐기는...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곽부성이 새해 소망으로 아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