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SKT 박정호 사장–알리바바 마윈 회장이 만났다, 새 ICT 청사진 나올까

[OSEN=강희수 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의 박정호 사장과 중국 ‘알리바바그룹’의 마윈(馬雲) 회장이 만났다. 8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만나 New ICT 산업의 청사진을 논의했다고 SK텔레콤이 밝혔다. 

회동장에서는 AI · 5G 등 차세대 ICT 산업에 대해 의견이 오갔고, 양 사는 차세대 미디어 · 콘텐츠 같은 미래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모색하기로 합의했다. 통신, 미디어, 콘텐츠, 커머스 등 다양한 ICT 분야에서 각국 대표기업으로 활약하고 있는 양 사는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조만간 대표급 회의를 추진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마윈 회장이 당사가 그린 ICT 청사진을 전해 듣고 흔쾌히 초청에 응했다”며, “박정호 사장과 마윈 회장은 양사가 New ICT와 4차산업혁명 생태계 확장을 선도하고, 양국 협력의 가교가 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마윈 회장은 알리바바그룹 창업자 겸 대표이사로, UN 글로벌 교육재정위원회 위원, 중국 기업가클럽 회장 등을 겸임하고 있다. 알리바바그룹은 중국 항저우에 본사를 두고 전자상거래,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클라우드, 온라인결제 등을 사업 중이다. 2016회계연도 기준 그룹 매출은 약 230억 달러(약 25조원)이며, 현재 기업가치는 약 4720억 달러(약 513조원)이다. /100c@osen.co.kr

[사진]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좌측)과 알리바바그룹 마윈 회장. /SK텔레콤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