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화유기' 이승기♥오연서, 방해꾼 이세영 적폐청산합시다

[OSEN=박소영 기자] '화유기' 이승기와 오연서가 결혼하기까지 너무 많은 우여곡절이 펼쳐지고 있다. 필살의 인연인 애령, 그리고 이들을 방해하는 이세영과 성혁 등이다.  

11일 방송된 tvN '화유기' 14회에서 손오공(이승기 분)은 금강고를 빼지 않고 계속 진선미(오연서 분)를 사랑하겠다고 다짐했다. "제천대성 손오공은 인간 진선미를 진심으로 사랑해"라는 고백에 진선미는 '심쿵'했다. 

손오공은 "나한테 시집 오기로 결정한 거지? 더 고민할 거 없어"라고 말했고 진선미는 "널 믿기로 했다. 우린 정해진 운명이 있어. 난 애령 소리를 들었다. 그 소리를 들으면 둘은 천생연분이래. 절대로 바꿀 수 없는 운명"이라고 애령 얘기를 꺼냈다. 

하지만 그게 애령이 아닌 필살의 악연을 암시하는 사령이라는 걸 아는 손오공. 그래서 손오공은 진실을 모르는 진선미가 안타까웠다. 진선미는 손오공과 천생연분을 바랄 따름. 그런 이들에게 아사녀(이세영 분)가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그는 동장군(성혁 분)을 조종해 삼장의 피가 담긴 향로를 몰래 빼돌렸다. 자신의 피와 섞어서 진선미와 자신의 영혼을 바꾸려는 것. 손오공은 아사녀의 유혹에도 끄떡없었지만 진선미는 점차 아사녀처럼 꿈꾸고 예지력을 얻게 됐다. 

손오공은 진선미에게 반지를 선물했고 우마왕(차승원), 마비서(이엘 분), 사오정(장광 분) 앞에서 결혼을 선언했다. "결혼은 삼장과 나의 계약이다. 이 계약을 걸고 천계가 정한 인연과 싸우겠다. 만약 진다면 죽는 건 나"라고 희생을 감내했다. 

그러는 사이 진선미는 아사녀로 바뀐 꿈에서 갇히게 됐다. 손오공을 불러 꿈에서 나가려고 했지만 아사녀는 "네가 손오공을 부르면 그는 죽는다"라며 진선미가 갖고 있던 게 애령이 아닌 사령임을 알려줬다. 

손오공과 천생연분이 아닌 죽고 죽이는 악연이라는 걸 알게 된 진선미는 충격을 받았다. 그래서 쉽게 손오공을 부르지 못했고 사령의 연을 끊으려고 아사녀 대신 관에서 잠들기로 마음먹었다. 손오공은 너무나도 사랑하기에 가능한 일. 

손오공 역시 집에서 쓰러진 채 깨어나지 못한 진선미를 발견했고 "날 불러"라며 안타까워했다. 이대로 진선미가 아사녀의 꿈에 갇히게 될지, 손오공이 다시 한번 그를 구해낼지 궁금증을 남긴 채 14회가 끝났다. 

아사녀의 영혼이 들어오기 전 좀비 부자(이세영 분)는 진선미가 자신의 피를 나눠줄 정도로 아끼는 존재였다. 동장군 역시 손오공이 믿고 아끼는 조력자였다. 그런 두 사람이 손오공과 진선미의 뒤통수를 친 셈. 

결혼을 결심한 오공-삼장 커플 앞에 가장 강력한 방해꾼들이 존재해 있다. 이들을 돌려세우고 손오공-진선미가 사랑을 완성하길 팬들은 바라고 있다. /comet568@osen.co.kr

[사진] '화유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