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롤챔스] '페이커' 이상혁과 김정균 감독이 꿈꾸는 '어게인 2016'

[OSEN=고용준 기자] SK텔레콤이 1라운드 최대 고비를 넘겼다. 사자성어로 표현한다면 '이환위리(以患爲利)'가 딱 들어맞는 상황이다. 이한위리는 '예기치 않았던 어려움을 오히려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는다'는 뜻이다. 팀 창단 이후 첫 5연패의 수모를 당했던 SK텔레콤이 시즌 첫 연승에 성공하면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SK텔레콤의 간판 선수이자 전 세계 LOL 프로신 최고의 스타 '페이커' 이상혁에게 지난 한 달은 프로 입문 후 가장 기억에 남는 달이 됐다. "3연속 MSI 우승을 노려보겠다"라며 호기롭게 시즌을 시작했지만 프로 생활 처음으로 5연패라는 잊지 못할 기억을 남겼기 때문이다.

사실 2018년은 SK텔레콤이나 '페이커' 이상혁에게는 또 다른 출발을 하는 해라고 할 수 있다. 2017년 SK텔레콤은 롤챔스와 롤드컵 결승 불패의 기세가 모두 꺾이면서 고개를 숙여야 했다. 프로 생활 내내 얼굴 한 번 찌푸린적 없던 '페이커' 이상혁은 롤드컵 결승 패배 직후 고개를 파묻고 눈물을 흘리면서 팬들의 마음을 애태우게 했다.


이상혁과 SK텔레콤이 절치부심의 각오로 2018년 세웠던 첫 번째 목표가 MSI 3연패였다. 2015 MSI 당시 결승 첫 패배의 쓰라린 기억을 교훈 삼아 한 해 시즌을 휩쓸었던 그 때의 마음가짐을 찾자는 의미와 지난 해 3연속 우승에 실패했던 롤드컵의 아쉬움을 달래는 첫 번째 목적지가 바로 MSI 였다.

시즌 개막 전 4강으로 꼽힐 당시에도 전력 이탈로 인한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SK텔레콤과 이상혁에 대한 기대치는 높을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막상 뚜겅을 열고 보니 연패를 거듭했다. 연패의 숫자가 '4'를 넘어 '5'까지 늘어났다. 역대 최악의 시즌 중 하나였던 롤챔스 2016 스프링 스플릿 2라운드 시작 순위였던 7위 보다 더 최악인 9위까지 곤두박질 쳤다.

그러나 '위기 뒤에 기회'나 '구름이 지나면 해가 뜬다'는 말처럼 바닥을 친 SK텔레콤은 이제 새로운 각오로 스프링 스플릿 순위 싸움에 뛰어들었다. 사실 지난 11일 KSV전은 매우 중요한 승부였다. KSV(전 삼성 갤럭시)는 지난해 롤드컵 결승서 SK텔레콤에게 0-3 참패의 아픈 기억을 남긴 적수다. 어찌보면 올 시즌 팀 리빌딩의 발단을 제공한 계기를 마련한 팀이었다.


KSV전 2-0 승리로 인해 9위 였던 순위는 시즌 첫 연승과 함께 6위(3승 5패 득실 -3)까지 올라갔다. SK텔레콤 김정균 감독은 2016 롤챔스 스프링 시즌 1라운드의 기억을 떠올리면서 "그 때 상황 보다 더 안 좋다고 할 수 있지만 비슷하다. 밑에서 치고 올라갔다. 이번에도 만들어 보겠다. 우선 4위까지 순위를 끌어올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페이커' 이상혁 역시 KSV전 승리에 기쁨을 감주지 않았다. 아울러 SK텔레콤이라는 팀의 이름값에 걸맞는 성적을 올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시즌 초반 연패로 부진했지만 우리는 SK텔레콤이다. 포스트시즌을 못 간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험난한 과정을 거치면서 '트할' 박권혁과 '블라썸' 박범찬이라는 신예를 자리잡게 만든 것은 큰 소득이다. 다른 팀 같으면 한 시즌은 망해야 가능하다는 팀 리빌딩을 6경기 만에 해낸 것은 대단한 일이다.

2016년은 SK텔레콤에게는 파란만장한 한 해였지만 최고의 결과를 보여줬던 시즌이다. 7위까지 떨어졌지만 IEM 시즌 10 우승 직후 여세를 몰아 롤챔스 스프링 우승을 차지했고, 4연패를 당했지만 다시 일어서며 MSI 우승을 거머쥐었다.

롤챔스 서머 스플릿에서는 플레이오프서 KT에 '승승패패패' 역스윕으로 패배했지만 락스의 우승으로 롤드컵에 직행했고, 결국 2016 롤드컵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렸었다. 위기 상황일수록 똘똘 뭉치면서 하향게 불태웠던 한 해였다.

위기를 벗어난 상황서 KSV같은 강팀을 잡았다는 것은 너무나 고무적인 일이다. SK텔레콤이 정말 2016년 처럼 오뚝이 같이 일어서게 될지 궁금해진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