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시와 만나는 최강희, 아드리아노 NO - 홍정호 YES

[OSEN=이인환 기자] K리그 챔피언의 아시아 무대 복귀전에 사람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오는 1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가시와 레이솔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1차전을 통해 아시아 무대 복귀전을 가진다.

K리그 우승팀으로 E조 톱시드를 받은 전북은 키치SC(홍콩), 톈진 콴잔(중국), 가시와 레이솔(일본)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조 편성과 동시에 가장 관심을 모은 것은 ‘천적’ 가시와와 리턴 매치.

전북은 가시와를 상대로 1무 5패, 6경기 연속 무승으로 부진하다. K리그와 아시아 무대를 호령한 전북이지만 유독 가시와를 상대로는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3년 전인 2015년 전북은 가시와와 두 번 맞대결을 펼쳤지만 1무 1패로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전날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최강희 감독은 "가시와전은 2018시즌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경기가 될 것 같다. 홈에서 열리는 첫 경기니 만큼 반드시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고 경기를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전북은 지난 시즌 우승 전력을 그대로 유지하고 각 포지션마다 뛰어난 선수를 영입했다. 홍정호와 손준호 등 한국 국가대표 선수를 품에 넣었다. 뿐만 아니라 이미 K리그에서 검증받은 티아고와 아드리아노 같이 뛰어난 용병들도 영입했다. U-20 대표팀 주전 골키퍼였던 송범근도 영입하여 미래도 대비했다.

이번 시즌 전북은 많은 선수들을 영입하지는 않았지만, 모두 수준급 선수로 영입했다. 말 그대로 더블 스쿼드를 완성하며 야심차게 시즌에 나서고 있다. 유일한 변수라면 용병 선수들과 대표팀 선수들이 팀에 느리게 합류한 것. 

최강희 감독은 "용병과 대표팀 선수들이 합류한 것은 변수다. 그러나 조직력이나 부상 등에서 큰 문제는 없다. 꼭 이기는 경기를 하겠다. 1차 목표인 조별리그 통과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워낙 중요한 경기니 만큼 가시와전에서 신입생들의 출전 여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먼저 최강희 감독은 오랜만에 K리그로 돌아온 홍정호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는 "홍정호가 전지 훈련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홍정호가 선발 출전하면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고 강조했다.

반면 아드리아노의 가시와전 출전은 불발됐다. 아드리아노는 신입생 중 가장 늦게 전북 전지 훈련에 합류했다. 최강희 감독은 "일단 아드리아노는 가시와전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컨디션은 많이 올라왔다. 본인도 뛰고 싶어하지만, 부상 우려도 있고 앞으로 남은 경기가 많으니 무리시키지 않겠다"고 설명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