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사진 한장이 불러온 사태"..손나은, 휴대폰 케이스·담배 논란 해프닝

[OSEN=최나영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 손나은이 때 아닌 논란에 휩싸여 곤혹을 치렀다. 사진 한 장이 불러온 연이은 해프닝이다.

시작은 휴대폰 케이스였다. 손나은은 13일 자신의 SNS에 "아침부은얼굴 'GIRLS CAN DO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미국 뉴욕의 한 식당에서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그런데 일부 네티즌이 손나은의 손에 들려져 있는 휴대폰 케이스에 집중했고, 'GIRLS CAN DO ANYTHING(소녀들은 뭐든지 할 수 있다)'라는 문구를 문제삼았다.

이 문구를 페미니즘을 나타내는 것으로 받아들이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이 이어진 것. 손나은이 의도됐건 의도되지 않았건 성향을 드러냈다란 반응들이 쏟아졌고, '손나은이 페미니스트를 대변한 것이 아니냐'란 추측을 두고 네티즌 사이에서 설전이 일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이 문구는 프랑스 캐주얼 브랜드인 '쟈딕 앤 볼테르'의 대표 슬로건으로 알려졌다. 손나은은 최근 해당 브랜드 화보 촬영을 위해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고 화보 촬영차 떠난 곳에서 해당 브랜드의 제품을 가지고 사진을 찍은 것.

손나은은 반응에 놀라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손나은의 소속사 플랜에이 관계자는 13일 OSEN에 "해당 문구는 손나은의 화보 촬영 브랜드의 슬로건이다. 팬들과 소통하고 싶어했던 손나은이 그런 글을 올렸던 것"이라며 "의도치 않은 논란에 손나은 본인도 놀라서 SNS를 삭제했다"고 밝혔다. 

그 다음은 담배 케이스였다. 공개된 사진 속 손나은의 옆자리에는 담배 케이스가 놓여 있었다. 

이를 포착한 네티즌 사이에서는 '손나은이 흡연자인가'를 두고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이와 관련해 손나은의 소속사 측은 "담배 케이스는 현지에서 함께 하고 있는 스태프의 물건"이었다고 설명했다. 손나은에게는 잊지 못할 사진이 될 듯 하다. /nyc@osen.co.kr

[사진] 손나은 SNS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