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민정이 생각하는 실격 이유, "피니시 상황서 부딪쳐서"

[OSEN=강릉, 이균재 기자] "피니시 상황서 부딪쳐서..."

한국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에서 500m 금메달에 도전했던 최민정이 충격적인 실격을 당했다. 최민정은 13일 밤 강릉아이스아레나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서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실격 당했다.

최민정(세계랭킹 1위)은 1레인에서 출발해 킴 부탱(캐나다, 2위),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3위), 엘리스 크리스티(영국, 6위), 야라 반 케르코프(네덜란드, 9위)와 메달 경쟁을 했다.


최민정은 1레인서 출발했지만 스타트가 늦어 3위에 위치했다. 폰타나와 부탱이 1, 2위를 유지했다. 레이스 중반 2위로 올라선 최민정은 마지막 코너서 인코스를 파고 들어 폰타나와 거리를 좁혔다. 최민정은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 폰타나와 함께 스케이트 날을 내밀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간발의 차로 뒤지며 2번째로 들어왔다. 최민정은 비디오 판독 결과 몸싸움 도중 반칙이 선언돼 실격, 다잡았던 은메달을 놓쳤다.

최민정은 "실격 사유는 정확히 못 들었지만 피니시 상황서 부딪쳐서 실격 당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코너를 남겨두고 인코스로 파고들며 폰타나와 몸싸움을 벌인 과정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최민정은 "심판이 본 카메라에서는 실격 사유가 돼서 그런 판정이 나온 것 같다"면서 "내가 잘했다면 부딪치지 않았을 것"이라고 아쉬워했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