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커피 한 잔②] '돈꽃' 박세영 "강필주 배신한 나모현? 옳은 선택이었다"

[OSEN=유지혜 기자] ‘돈꽃’에서 열연을 펼친 박세영이 나모현이라는 캐릭터에 남다른 애착을 드러냈다.

박세영은 지난 3일 종영한 MBC 드라마 ‘돈꽃’에서 나모현 역을 맡아 장혁, 장승조 등과 호흡을 맞췄다. 그는 최근 진행된 ‘돈꽃’ 종영 인터뷰에서 나모현 캐릭터에 대해 “처음부터 끌렸다. 작가님께서 써준 모현이라는 친구가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했던 캐릭터들과 다른 결을 가진 나모현 캐릭터에 푹 빠진 모습이었다.

“나약하고 단순한 감정을 가진 게 아닌, 강하면서도 섬세한 감정들이 내면 깊이 드러났다. 멋지고 강인한 여자를 연기할 수 있어 감사했다. 감독님께서 그렇게 연출을 해줬다는 게 감동적이다. 나모현이 특히 와닿았던 이유는 그동안 내가 맡았던 캐릭터들과는 달랐기 때문이다. 그동안은 부천(장승조 분)이나 말란(이미숙 분)처럼 권력과 돈에 따라가는 인물이었는데, 모현이는 전혀 상반된, ‘돈과 권력이 하나도 중요하지 않은’ 인물이고, 어떻게 권력과 싸우고 그들의 늪에서 벗어나 극복해나가는지를 보여주는 캐릭터였다.”


모든 캐릭터가 돈을 좇을 때, 나모현은 홀로 이를 외면했다. 그렇기 때문에 연기하기 더욱 외롭고 어려웠을 터였다. 박세영은 “감독님께서도 처음부터 그 부분을 말해줬다”고 고개를 끄덕였다. 물론 어려운 순간도 많았지만, 다른 배우들이 ‘나를 위해서’가 아닌, ‘상대방을 위해서’ 연기를 하는 걸 느끼면서 그 똘똘 뭉친 팀워크 때문에 잘 헤쳐나갈 수 있었다고 그는 회상했다.


“감독님께서 연기하기 너무 힘들 거라고 말했다. 모현이는 가장 굴곡 많고, 변화가 많고, 마음이 가장 많이 달라지는 캐릭터라고 했다. 그래서 그를 듣고 감독님께 ‘솔직히 말씀드리면 이 선생님들, 선배님들, 감독님, 대본 앞에서 제가 잘할 수 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없다. 하지만 최선을 다할 것은 분명하게 말할 수 있다’고 말씀드렸다. 최선을 다하는 내가 잘하게 보일 수 있도록 감독님께서 정말 열심히 도와주셨다. 온 배우들의 조화가 딱 맞아 떨어지고 맞물린 느낌을 많이 받았다.”

바르고 옳은 선택만 하는 나모현은 때로는 답답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강필주(장혁 분)에게 방해꾼처럼 느껴지기까지 하는 순간들이 있었다. 시청자 사이에서는 때때로 나모현에게 아쉬운 소리가 나왔던 바. 이런 반응을 알고 있었냐고 물으니 박세영은 “모현이는 그 순간 감정에 치우친 게 아닌 저 멀리까지 바라보고 선택했다. 아마 그게 답답하고 독하게 느껴졌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돈꽃’은 강필주의 시선으로 그려지고, 그가 주인공이니 시청자들은 그를 응원할 수밖에 없다. 과연 나모현이 강필주의 편에 서서 복수를 돕는 게 옳은 길일까 고민을 했다. 처음엔 그게 맞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진짜 복수도 아니고, 나모현에겐 할 필요도 없는 복수였다. 또한 모현이는 늘 정정당당하고 바르게 살도록 배운 친구다. 그래서 강필주뿐 아니라 아버지도 감옥으로 보내지 않았나. 강필주를 위해서도, 아빠를 위해서도, 나를 위해서도 정직하고 바르게 이 문제를 해결해야 된다고 생각했다. 강필주를 사랑하는 분들의 입장에서는 이게 강필주를 배신한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옳은 선택이었던 것 같다. 결국 강필주를 위해 마지막에는 돌아오라는 서류를 보내지 않나. 강필주는 결국 회장이 되었을 것이다.”


박세영은 나모현을 통해 장혁과 장승조를 모두 사랑하는 ‘복받은’ 러브라인을 연기하게 됐다. 박세영은 “두 캐릭터도 달랐고, 선배님들도 성향이 정말 달랐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그는 이를 통해 신혼 같은 순수한 사랑부터 노부부와 같은 모든 걸 이해하는 사랑까지 해봤다고 말했다. 때로는 장혁과 장승조의 질투에 진땀이 나기도(?) 했다고.

“장승조 선배님과는 운명적인 사랑, 맑고 순수한 사랑을 했고, 장혁 선배님과는 첫사랑과 성숙한 사랑을 한 것 같다. 장승조 선배님과는 설레는 사랑을 표현했고, 장혁 선배님과는 애절한 사랑을 연기했다. 내가 승조 선배님과 사랑의 눈빛을 쏘고 있으면, 그 옆에서 지켜보는 장혁 선배님은 ‘너네 둘...난 외로워’라고 맨날 말했다. 내가 장혁 선배님께 애절한 눈빛을 쏘면 장승조 선배님께서 ‘너 어떻게 그럴 수 있니’라며 막 놀려서 맨날 웃음이 터졌다.”

‘돈꽃’으로 참 많은 걸 배웠다는 박세영. 그는 ‘돈꽃’을 한 마디로 정의해달라는 부탁에 “‘인생’ 같은 작품”이라고 말했다. 중학생 시절의 나모현부터, 2달 후, 2년 후, 5년 후, 10년 후까지 오랜 세월이 넘는 나모현이 한 드라마에 담겨졌다. 한 사람이 살아가면서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잘 보여준 드라마였다고. 그런 ‘돈꽃’을 떠올리며 박세영은 “모든 캐릭터가 단계별로 성숙해지는 드라마였다. 인생이 한 편의 드라마라는 걸 정말 많이 느낀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 yjh0304@osen.co.kr

[사진] 후너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