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에인절스 감독, “오타니, 타석에 선 범가너 같아”

[OSEN=서정환 기자] ‘괴물’ 오타니 쇼헤이(24)가 드디어 에인절스에 입성했다.

오타니는 14일 에인절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해 첫 훈련을 소화했다. 오타니의 일거수일투족을 취재하기 위해 일본에서만 무려 50개의 언론사 취재진이 모였다고 한다. 그들은 오타니가 주차장에서 내릴 때부터 훈련까지 밀착취재했다.

메이저리그서 오타니는 선발투수와 지명타자를 겸업할 계획이다. 마이크 소시아 감독은 투수 오타니가 더 큰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 전망했다. 소시아는 “그는 투수 같아 보인다. 투수로서 충분한 능력을 보여준다면 아무래도 타격보다는 팀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 하지만 그가 공격에서 기회가 없을 것이란 말은 아니다. 마치 타석에 선 매디슨 범가너 같을 것이다. 우리가 그런 식으로 오타니를 활용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오타니를 단순히 타격 좀 잘하는 에이스 투수가 아니라 공격에서도 적극 활용하겠다는 뜻이다. 소시아는 “우리는 그의 투구가 필요하다. 선발로테이션의 한 축이다. 하지만 타자로서도 큰 역할을 맡길 것”이라 단언했다.

직접 오타니의 타격을 본 동료들도 생각이 달라졌다. 투수 맷 슈메이커는 “미쳤다. 몇 번의 스윙을 본 것이 전부지만 스윙이 부드러웠다. 마운드에 선 오타니는 공도 아주 빠르다”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오타니는 신체검사를 위해 가벼운 조깅을 하고 배팅케이지에서 토스볼을 쳤다. 소시아 감독은 오타니를 “헤이”라고 불러서 기념촬영을 했다고. 소시아는 “오타니의 몸은 좋은 것 같다. 마침내 그가 왔다”며 2018시즌 기대감을 한껏 드러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