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육지담 만들고 캐스퍼가 불붙인 논란, 등터진 강다니엘

[OSEN=장진리 기자] 육지담이 만들고 캐스퍼가 키운 논란에 애꿎은 강다니엘 등만 터졌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온라인에 퍼진 '강다니엘 빙의글'의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빙의글'은 팬들이 자신이 좋아하는 스타를 주인공으로 쓴 팬픽션의 일종이다. 육지담은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글이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고 주장하며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육지담은 해당 글을 삭제하고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 하고요. 심한 말 작작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열받.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 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라는 영문 모를 글을 남겼다.


그 뒤로 육지담은 입을 다물었고, 의외의 인물인 캐스퍼가 나섰다. 캐스퍼는 "한 파티를 계기로 서로 다 친해졌고 (육지담 강다니엘) 둘 다에게 좋은 마음을 갖고 연락을 한다는 말을 전해들었다"고 주장하며 "'프로듀스 101' 시즌2에 강다니엘이 출연을 결정하면서 촬영 스케줄과 연습 일정 등으로 바빠지게 됐고 강다니엘도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 결국 육지담과 서로 좋은 감정으로 정리한 걸로 알고 있다"고 진위가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를 전해 논란에 더욱 불을 지폈다.

이어 캐스퍼는 "왜 육지담이 그런 글을 게재했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조금이라도 덜했으면 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캐스퍼의 바람과는 달리, 오히려 캐스퍼의 글로 인해 논란은 더욱 크게 확산됐다.

가만히 있던 강다니엘로서는 날벼락은 맞은 상황. 문제를 파악할 새도 없이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고, 여기에 예상치 못했던 제3자인 캐스퍼까지 등판했다. 강다니엘 측은 당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심지어 논란의 당사자인 육지담은 입을 다문 상황에, 제3자였던 캐스퍼가 양측과는 상관없이 "조금의 이해라도 돕고자 글을 썼다"고 도리어 논란을 키워 더욱 난처한 상황이 됐다.

결국 강다니엘 측은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고 짧은 입장을 내놨다.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과거 인연이 사실이든 아니든, 육지담은 2년 전 이야기를 꺼내 논란의 판을 깔았고, 캐스퍼는 "추측들로 생기는 피해가 조금이라도 덜했으면 한다"면서도 본인이 직접 육지담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를 구구절절 설명하며 논란의 판을 키웠다. 애꿎은 강다니엘은 가만히 있다 소환돼 예기치 않은 논란의 중심에 서야 했다. 누구도 굳이 알고 싶지 않았던 사생활 이야기다. 여기에는 논란을 야기한 사람과 키운 사람, 그리고 소환된 사람이 있다. 누가 가장 피해자일까. /mari@osen.co.kr

[사진] OSEN DB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