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지수-단타스 트윈타워, 우리은행도 감당 못했다

[OSEN=청주, 서정환 기자] 농구는 센터놀음이다. KB스타즈가 제대로 보여줬다.

청주 KB스타즈는 14일 청주체육관에서 개최된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6라운드서 아산 우리은행을 72-64로 잡았다. 2위 KB스타즈(23승 7패)는 선두 우리은행(25승 5패)과의 격차를 두 경기로 좁혔다. 두 팀은 상대전적도 3승 3패로 균형을 이뤘다. 남은 5경기 결과에 따라 KB스타즈의 역전우승 가능성도 남아있다.

박지수와 단타스 조합은 WKBL 최강 골밑이다. 가뜩이나 올 시즌 골밑이 약해진 우리은행은 어천와 한 명으로 둘을 제어하기 버거웠다. 김정은이 박지수를 막는 미스매치가 계속 발생했다. KB스타즈는 이점을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박지수(10점, 7리바운드)와 단타스(13점, 4리바운드) 콤비는 전반전에만 23점, 11리바운드를 합작했다. 장신인 두 선수가 쏘는 골밑슛은 확률이 매우 높았다. KB스타즈의 전반전 2점슛 성공률은 무려 70%에 달했다.

트윈타워가 지킨 골밑수비는 더욱 공포였다. 천하의 우리은행 선수들도 골밑에서 밀려나 확률 낮은 슛을 던질 수밖에 없었다. 할 수 없이 쏘는 3점슛도 생각만큼 들어가지 않았다. 우리은행의 전반전 야투율이 38%에 그쳤다.

후반전도 마찬가지였다. KB스타즈는 박지수와 단타스를 앞세워 확률 높은 골밑공략을 계속했다. 우리은행의 점프슛마저 두 선수의 손에 걸렸다. 그야말로 공수에서 KB스타즈의 압승이었다.

이날 박지수(14점, 14리바운드)와 단타스(19점)는 33점을 합작하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두 선수가 지금처럼 활약해준다면 KB스타즈가 우리은행의 통합 6연패에 충분히 제동을 걸 수 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청주=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