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또 다른 한일전...日 여자 컬링 "한국 홈팬 응원에 지지 않겠다"

[OSEN=이인환 기자] 다시 한 번 열리는 한일전. 여자 컬링에서 두 나라가 격돌한다.

김은정 스킵(주장)을 필두로 김경애(서드), 김선영(세컨드), 김영미(리드), 김초희(후보)으로 구성된 여자 컬링은 15일 오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예선 1차전 캐나다와의 10엔드 경기에서 8-6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세계랭킹 8위 한국은 대회 첫 경기에서 세계 최강인 캐나다를 잡아 남은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단체전은 믹스 더블과 다르게 4명이서 한 팀을 이뤄 각 엔드당 8개의 스톤을 던진다. 리드가 12번, 세컨드가 34번, 서드가 56번 스톤을 던지고 스킵이 마지막 7, 8번째 스톤을 딜리버리한다. 믹스 더블은 8엔드로 진행되지만 단체전은 10엔드로 펼쳐진다


경기는 7엔드까지 팽팽했다. 한국은 1엔드를 따냈지만 2엔드를 잃어 1-1로 균형을 유지했다. 한국은 김은정 스킵의 과감한 선택으로 4엔드 1점, 5엔드 2점을 얻어내 4-1까지 앞섰다.

한국은 6엔드 2실점, 7엔드 1실점으로 4-4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8엔드에서 1득점한 한국은 9엔드에서 대거 3득점해 승기를 잡았다. 결국 10엔드에서 2실점하고도 여유있게 승리를 챙겼다.

한국은 이날 오후 8시 5분 같은 장소에서 벌어지는 일본과의 경기에서 2연승에 도전한다. 일본 여자 컬링 대표팀은 지난 14일 미국전에 이어 덴마크전도 승리하며 2연승을 기록중인 상황.


일본 컬링대표팀의 주장 후지사와 사츠키(27, 스킵)는 덴마크전 이후 15일 일본 '스포니치 아넥스'와 인터뷰서 "아직 조별리그가 많이 남았기 때문에 '우선' 2연승이라는 느낌. 남은 모든 시합이 중요하다. 문제도 있지만 반성하고 다음 경기에 임하고 싶다"고 경계를 늦추지 않았다.

덴마크전 일본은 초반 3점을 리드했지만 잠시 역전을 허용하며 흔들렸다. 후지사와는 "그래도 초조해하지 않고 기회를 기다렸다. 집중한 것이 역전을 이끌었다"며 "한국전은 응원의 함성이 대단할 것이니 흔들리지 않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요시다 지나미(27·서드)도 "올림픽이기 때문에 원정이란 느낌이 강할 것이다. 하지만 상대의 함성도 힘으로 삼겠다. 우리 플레이를 하겠다"고 한국전 선전을 약속했다.

한편 올림픽 컬링 여자부에는 총 10팀이 참가,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는 라운드 로빈을 거쳐 상위 4개팀이 4강에 진출한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나탈리 포트만이 로만 폴란스키의 구제 청원에 참여한 것에 대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새로운 금발 모델과 데이트를 즐기는...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곽부성이 새해 소망으로 아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