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렴대옥-김주식, "남-북의 합동 응원이 큰 힘이 됐다"

[OSEN=강릉, 이균재 기자] "남-북의 합동 응원이 큰 힘이 됐다." 

렴대옥-김주식이 생애 첫 올림픽의 마지막 연기를 클린했다. 렴대옥-김주식은 15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 프리스케이팅서 기술점수(TES) 63.65점에 예술점수(PCS) 60.58점을 합쳐 124.23점을 따냈다. 렴대옥-김주식은 전날 쇼트프로그램 점수를 더해 193.63점을 기록, 중간 순위 3위에 올랐다.

렴대옥-김주식은 지난 14일 쇼트프로그램서 개인 베스트이자 시즌 최고점(69.40)을 찍은 데 이어 프리스케이팅 합산 점수에서도 개인 최고점을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북한 응원단의 열렬한 지지를 받은 렴대옥-김주식은 6번째로 은반 위에 섰다. 렴대옥-김주식은 지네트 레노의 노래 '주 쉬 퀸 샹송(Je suis qu'une chanson)' 선율에 맞춰 실수 없이 클린 연기로 마쳤다.

김주식은 경기 후 믹스트존 인터뷰서 "아직 갈 길이 멀다. 훈련 때는 더 잘했는데 아직 경험이 부족하고 담력이 부족하다. 더 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 전 몹시 긴장했는데 들어가니까 우리쪽 응원단과 남측 응원단이 마음을 합쳐서 응원해준 게 큰 힘이 됐다"면서 "응원의 소리를 들으며 힘을 냈다. 남측 응원단에도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주식은 "앞으로 이번 성적을 다음에 또 깨고 퇴보하지 않고 전진하는 게 목표다"라고 힘주어 말했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