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일전 앞두고 세계최강 캐나다 꺾은 여자 컬링, "자신감 얻었다"

[OSEN=강릉, 이균재 기자] "자신감을 얻었다. 1경기 1경기 이기고 싶다."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이 첫 경기부터 세계랭킹 1위 캐나다를 잡는 이변을 일으켰다. 김은정 스킵(주장)을 필두로 김경애(서드), 김선영(세컨드), 김영미(리드), 김초희(후보)로 구성된 여자 컬링은 15일 오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예선 1차전서 캐나다를 8-6으로 제압했다.

세계랭킹 8위 한국은 첫 판부터 세계최강 캐나다를 꺾으며 메달 전망을 밝혔다. 한국은 이날 밤 8시 5분 같은 장소에서 세계 6위 일본과 예선 2차전을 치른다.

김영미는 "처음 출전한 올림픽의 첫 경기여서 집중하려고 했다. 팀으로서 함께 집중하고 적응하기 위해 노력했다. 1차전을 이기게 돼서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홈팬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대해서는 "많은 국민들 앞에서 해본 적이 없다. 긴장되고 못하면 어떡하나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샷을 잘하면 응원도 많이 해주셔서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워했다.

한일전을 앞둔 김영미는 "일본에 악감정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지고 싶은 생각은 없다. 1경기 1경기 이기고 싶다"고 다부진 각오를 내비쳤다.

김은정은 "캐나다는 몇 년 전부터 만났던 상대인데 많이 지기도 했다"면서 "캐나다가 더블, 힛하는 것이 좋아서 경기 전에 더블로 대량 실점하지 않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상대 스톤을 쳐내고, 기본적인 플레이에 집중하니 우리 스톤도 남고 잘됐다"고 승인을 밝혔다.

세계최강 캐나다를 제압한 김은정은 "첫 경기서 빙질에 얼마나 적응했는지, 샷이 얼마나 이뤄졌는지 자신감이 생길 수 있다"며 "이겼기 때문에 문제점을 보완하는 게 쉬워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민정 감독은 한일전에 대해 "상대는 중요하지 않다. 우리에게 집중하고 일본 생각은 안하고 있다"면서 "4강행을 위해서는 7승이 안전하고 6승은 해줘야 한다. 1경기 1경기 보는 게 가장 현명하다"고 말했다.

한편 올림픽 컬링 여자부에는 총 10팀이 참가, 예선에서 한 번씩 맞붙는 라운드 로빈을 거쳐 상위 4개팀이 4강에 진출한다. 단체전은 믹스 더블과 다르게 4명이서 한 팀을 이뤄 각 엔드당 8개의 스톤을 던진다. 리드가 12번, 세컨드가 34번, 서드가 56번 스톤을 던지고 스킵이 마지막 7, 8번째 스톤을 딜리버리한다. 믹스 더블은 8엔드로 진행되지만 단체전은 10엔드로 펼쳐진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