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美친box] '블랙팬서' 개봉 2일만 100만 돌파…올해 최단기록

[OSEN=정지원 기자] '블랙 팬서'가 개봉 첫 날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를 뛰어넘는 압도적 박스오피스 오프닝 1위 및 역대 오프닝 흥행 신기록을 갈아치운 바로 다음 날인 개봉 2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블랙 팬서'가 개봉 첫 날 압도적 박스오피스 1위 및 마블 천만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을 뛰어넘는 역대 오프닝 기록을 수립한 데 이어 개봉 2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경이적인 흥행 속도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2월, 역대 설 연휴 최단 흥행 속도 보유작 '검사외전'(2016, 970만명)의 기록보다 빠른 속도이자 같은 마블 스튜디오의 작품인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 1,050만명) 및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2016, 870만명)과 같은 흥행 속도다. 뿐만 아니라 작년 최고 흥행 외화 '스파이더맨: 홈커밍'(개봉 3일째 100만 돌파)보다 빠른 흥행 속도로 역대 마블 솔로무비 흥행 기록도 갱신하는 신기록을 세웠다. 개봉 2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으로는 역대 흥행 1위 '명량'(2014) 및 '택시운전사'(2017), '설국열차'(2013) 등이 있다.


이처럼 역대급 ‘흥행 킹’의 위력을 과시하고 있는 '블랙 팬서'는 경쟁작 '골든 슬럼버',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흥부' 등을 제치고 압도적 박스오피스 및 예매율, 좌석점유율 1위를 지켜가며 2018년 최단 기간 흥행 속도로 최고 흥행작 탄생까지 예고한다.

'블랙 팬서'는 와칸다의 국왕이자 어벤져스 멤버로 합류한 '블랙 팬서' 티찰라(채드윅 보스만)가 희귀 금속 '비브라늄'을 둘러싼 전세계적인 위협에 맞서 와칸다의 운명을 걸고 전쟁에 나서는 2018년 마블의 첫 액션 블록버스터. /jeewonjeong@osen.co.kr

[사진] 월트 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스테파니 리 “‘검법남녀’ 시즌2? 불러주시면 달려가야죠” 배우 스테파니 리가 ‘검법남녀’를 만나 더욱 당당해질 수...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