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개인 최고' 이승훈, 빙속 10000m 12분55초54로 중간 1위

[OSEN=강릉, 이균재 기자] 이승훈(30)이 부종목에서 연이어 선전하며 주종목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승훈은 15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발경기장서 열린 대회 빙속 남자 10000m서 12분55초54로 중간 1위를 차지했다. 이승훈은 자신이 8년 전 밴쿠버 올림픽서 금메달을 딸 때 기록한 12분58초55를 3초01 앞당기는 기염을 토했다. 이승훈은 2011년 솔트레이크시티 월드컵서 자신이 세운 한국 신기록(12분57초27)도 갈아치웠다.

이승훈은 이날 3조 아웃코스서 모리츠 가이스라이터(독일)와 레이스를 벌였다. 이승훈은 초반에 힘을 아끼다 레이스 중후반부터 힘을 내기 시작했다.

이승훈은 6000m 지점부터 눈에 띄게 랩타임을 줄였다. 이승훈은 2바퀴를 남기고 중간 1위로 올라서며 페이스를 끌어 올렸다. 결국 6명 중 중간 1위를 차지하며 메달 전망을 밝혔다.


이승훈은 첫 바퀴에서 35초32의 랩타임, 마지막 바퀴에서는 29초74의 랩타임을 기록했다. 이승훈 뒤에는 세계랭킹 1위 테드 얀 브뢰메(캐나다)와 5000m 우승자 스벤 크라머(네덜란드) 등 6명의 선수가 기다리고 있다.

이승훈은 앞서 주종목이 아닌 5000m에서도 5위를 차지하며 컨디션을 끌어 올렸다. 이승훈은 이번 대회서 5000m를 비롯해 10000m, 매스스타트와 팀추월 등 4종목에 출전한다. 당초 1500m 출전권까지 따냈지만 빡빡한 일정 탓에 주형준에게 양보했다.

이승훈에게 10000m는 메달보다도 주종목인 매스스타트와 팀추월을 위한 훈련 과정 중 하나로 여겼다. 그는 "5000m나 10000m는 이제 훈련이라고 생각한다. 마음 편하게 경기했다. 그런 마음가짐이 좋은 기록으로 이어졌다"면서 "10000m도 편안한 마음으로 경기하고 중요한 경기들(매스스타트, 팀추월)에서는 메달을 목표로 잘 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승훈은 오는 18일과 21일 정재원(18), 김민석(20) 등 후배들과 함께 팀추월에 출전한 뒤 24일 매스스타트에 나선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나탈리 포트만이 로만 폴란스키의 구제 청원에 참여한 것에 대해...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새로운 금발 모델과 데이트를 즐기는...

  • [Oh! 차이나]...

    중화권 톱스타 곽부성이 새해 소망으로 아들이 생겼으면 좋겠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