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미워도사랑해' 박명신, 이아현에 "네 아들 구린돈 앞에 어쩔수없어"

[OSEN=조경이 기자] 박명신이 이아현의 머리채를 잡았다. 

15일 방송된 KBS 1TV '미워도 사랑해'에서 행자(송옥숙)의 기억이 조금씩 돌아오고 있었다. "내 이름이요. 김행자. 내가 내 이름을 거기에 썼다"고 말했다. 정근섭(이병준)은 "어디에 싸인했는지 기억이 나냐"고 물었다. 근섭이 채근했지만 행자는 더 기억해내지는 못했다.

변부식(이동하)과 정인우(한혜린) 저녁 데이트를 하려고 했지만 각자의 엄마한테 전화가 왔다. 동미애(이아현)와 장정숙(박명신)은 혼수와 예단 때문에 계속 으르렁댔다. 

정숙은 미애에게 "돈보고 은조랑 잘 해보려다가 그 돈에 정신팔려 인우한테 온거 내가 모를줄 알아냐. 당신 그 잘난 아들도 그 구린돈 앞에서 어쩔 수 없다는거야! 모자가 세트로 똥파리야 뭐야"라고 소리쳤다. 이에 분노한 미애가 정숙의 머리채를 붙잡고 싸웠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