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신기록' 이승훈, "팬들 응원 덕에 지치는 줄 모르고 달렸다"

[OSEN=강릉, 이균재 기자] 이승훈(30)이 일을 내기 직전이다.

이승훈은 15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발경기장서 열린 대회 빙속 남자 10000m서 12분55초54로 중간 2위에 올라 있다. 이승훈은 자신이 8년 전 밴쿠버 올림픽서 금메달을 딸 때 기록한 12분58초55를 3초01 앞당기는 기염을 토했다. 이승훈은 2011년 솔트레이크 월드컵서 자신이 세운 한국 신기록(12분57초27)도 갈아치웠다.

이승훈은 이날 3조 아웃코스서 모리츠 가이스라이터(독일)와 레이스를 벌였다. 이승훈은 초반에 힘을 아끼다 레이스 중후반부터 힘을 냈다. 6000m 지점부터 스퍼트를 시작한 이승훈은 2바퀴를 남기고 중간 1위로 올라섰다. 이승훈은 첫 바퀴에서 35초32의 랩타임을 기록했지만 마지막 바퀴서 29초74의 랩타임을 기록했을 정도로 매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이승훈 뒤에는 세계랭킹 1위 테드 얀 브뢰메(캐나다)와 5000m 우승자 스벤 크라머(네덜란드) 등 4명의 선수가 기다리고 있다. 현재까지 올림픽 신기록(12분41초98)을 세운 요릿 베르흐스마(네덜란드)가 1위, 이승훈이 2위에 올라 있다.

이승훈은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지치는 줄 모르고 달릴 수 있었다. 기쁘고 순위를 떠나서 기록에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13분05초나 12분58초 정도를 목표로 했다. 개인 최고 기록이 솔트레이크시티서 세운 기록이라 깨기 쉽지 않을 것 같았는데 마지막 10바퀴서 잘 버텨서 좋은 기록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훈련을 잘 한 것 같다. 좋은 기록이 나온 만큼 나머지 2종목서 자신있게 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뒤로 갈수록 랩타임을 줄인 이승훈은 "정말 팬들의 응원 덕이다. 느려졌다고 생각했지만 랩타임이 유지됐다"며 "기록은 만족스럽다. 앞선 2경기가 정말 큰 힘이 되고 자신감이 된다. 나머지 2종목만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승훈은 밴쿠버 대회에 이어 10000m 메달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지만 뒤에 좋은 선수들이 많아서 본인들 경기를 하면 4~5위를 예상한다. 즐겁게 나머지 기회를 기다리겠다."

네덜란드 장거리 레전드 밥 데 용 코치의 조언도 많은 도움이 됐다. 이승훈은 "너무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다. 특히 코너에서 힘을 빼지 말고 템포를 타고 마지막 10바퀴를 잘 마무리하자는 말이 도움이 됐다"고 공을 돌렸다.

후배 김민석의 깜짝 동메달과 이승훈의 선전이 이어지면서 팀추월 메달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이승훈도 "민석이나 나는 준비가 잘 된 것 같아 팀추월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예상한다. 목표한 만큼의 기록은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