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신기록' 이승훈, 10000m 12분55초54로 4위...金 블루먼

[OSEN=강릉, 이균재 기자] 이승훈(30, 대한항공)이 5000m에 이어 10000m에서도 선전했다.

이승훈은 15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오발경기장서 열린 대회 빙속 남자 10000m서 12분55초54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4위를 차지했다.

금메달은 올림픽 신기록을 갈아 치운 테드얀 블루먼(캐나다)이 12분39초77로 차지했다. 요릿 베르흐스마(네덜란드)와 니콜라 투몰레로(이탈리아)가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가져갔다.


이승훈은 자신이 8년 전 밴쿠버 올림픽서 금메달을 딸 때 기록한 12분58초55를 3초01 앞당기는 기염을 토했다. 그는 2011년 솔트레이크시티 월드컵서 자신이 세운 한국 신기록(12분57초27)도 갈아치웠다.

이승훈은 이날 3조 아웃코스서 모리츠 가이스라이터(독일)와 레이스를 벌였다. 이승훈은 초반에 힘을 아끼다 레이스 중후반부터 힘을 내기 시작했다.

이승훈은 6000m 지점부터 눈에 띄게 랩타임을 줄였다. 이승훈은 2바퀴를 남기고 중간 1위로 올라서며 페이스를 끌어 올렸다. 이승훈은 첫 바퀴에서 35초32의 랩타임, 마지막 바퀴에서는 29초74의 랩타임을 기록하며 지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승훈의 후발 주자들의 신기록 퍼레이드가 이어졌다. 가장 먼저 베르흐스마가 12분41초99의 기록으로 자신이 세웠던 올림픽 신기록을 넘어섰다.

직후 레이스에 나선 블루먼이 12분39초77의 기록으로 재차 올림픽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마지막으로 나선 빙속황제 크라머는 13분01초02로 6위에 그쳤다. 블루먼은 네덜란드 출신으로 2014년부터 캐나다 국적으로 활약하고 있다.

이승훈은 부종목인 5000m와 10000m에서 페이스를 끌어 올리며 호조를 이어갔다. 그는 5000m, 10000m, 매스스타트, 팀추월 등 4종목에 출전한다. 당초 1500m 출전권까지 따냈지만 빡빡한 일정 탓에 주형준에게 양보했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②]‘대군’ 진세연 “아직도 모태솔로..썸만 타다 끝나”  ‘대군’에서 절절한 멜로 연기를 펼친 진세연은...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