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레터] '강다니엘 논란' 만든 육지담, 왜 수습은 안하나

[OSEN=박진영 기자] 논란만 만들어놓고, 이제는 SNS 계정까지 없애곤 숨어버렸다. 강다니엘만 피해를 본 상황. 도대체 육지담은 왜 입장 표명도 제대로 할 수 없는 이 같은 논란을 만든걸까. 

사건의 발단은 지난 14일 육지담이 자신의 SNS에 캡처와 글을 올리면서다. 강다니엘의 팬이 개인 블로그에 소위 '빙의글'이라고 불리는 팬픽션의 일종을 올렸고, 육지담이 이를 캡처한 것. 그리고 "스토킹 불법 아님? 강다니엘 디엠 보내라. 감당이 안돼서 다 못 읽었는데", "우리 얘기라서 봤다"라는 글을 남겼다. 

강다니엘과의 친분을 드러내는 글이었다. 하지만 비난이 쇄도하자 육지담은 이 글을 삭제했다. 육지담의 발언들이 다소 알아듣기 어려운 비문들로 작성돼 있다며 네티즌들은 '음주' 상태가 아니냐고 추측했다. 하지만 육지담은 "맨정신"이라고 반박했다.

여기에 제 3자까지 끼어들며 논란이 더 커졌다. 래퍼 캐스퍼가 과거 한 파티에서 육지담과 강다니엘이 만났고, 두 사람이 좋은 감정을 가지고 연락했다고 주장하고 나선 것. 강다니엘은 아무런 입장 발표도 하지 않는 상황에서 이 같은 캐스퍼의 글은 논란만 더 키우는 꼴이 됐다. 왜 제 3자가 나서냐며 캐스퍼를 향한 비난도 이어졌다. 

결국 강다니엘 측은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뒤늦게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육지담은 더 이상의 입장 발표를 하지 않았다. SNS에 글을 남기는 일도 없었다. 

육지담은 논란이 일어난 지 3일만에 SNS 계정까지 폐쇄했다. 만약 자신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당당하게 입장을 밝히면 된다. 하지만 더 이상의 언급 하나 없이 입을 꾹 다물고 자취를 감췄다. 이렇다보니 육지담이 처음 무슨 의도로 그 같은 주장을 했는지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 논란은 만들고 수습은 할 줄 모르는 육지담의 이해할 수 없는 행보다. 

육지담은 논란 때문인지 오는 24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되는 '르그랜드 힙합 페스티벌' 라인업에서 빠졌다. /parkjy@osen.co.kr

[사진] OSEN DB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