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상 이겨낸 이용, 전북에 행복한 고민 선사한다

[OSEN=홍콩, 이인환 기자] 국가대표 오른쪽 수비수 두 명의 경쟁? 전북 현대가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오는 20일(한국시간) 홍콩 킷치 SC와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2차전을 가진다.

K리그 우승팀으로 E조 톱시드를 받은 전북은 킷치SC(홍콩), 톈진 콴잔(중국), 가시와 레이솔(일본)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전북은 앞선 1차전 홈경기서 천적이라 불리던 가시와를 상대로 멋진 역전승을 거두며 기세를 탔다.

가시와전에서 전북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구축한 더블 스쿼드의 덕에 징크스 격파에 성공할 수 있었다. 이날 전반 전북은 가시와의 측면 공격에 고전했다. 발 빠른 가시와의 용병 라몬 로페스가 끈질기게 측면을 공략했다. 결국 전북은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가시와 징크스가 재현되나 싶었다.

최강희 감독은 결국 후반 시작과 동시에 신형민 대신 이동국, 최철순 대신 이용을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교체와 함께 4-4-2 포메이션으로 전환한 전북은 이동국의 멀티골을 포함해 내리 세 골을 넣으며 극적인 역전승을 거둘 수 있었다.

이용 역시 가시와전 좋은 모습을 보였다. 특유의 정교한 크로스를 통해 최전방 투톱에게 볼을 배급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보였다. 지난 시즌 울산 현대서 트레이드로 전북에 합류한 이용은 부상으로 리그 8경기 출전에 그쳤다.

부상에 고전한 그는 가시와전을 통해 자신의 몸 상태를 증명했다. 이제 최철순과 본격적인 주전 경쟁만 남았다. 두 선수 서로 다른 장점을 가진 선수이기 때문에 충분히 공존도 가능하다.

최철순은 상대 측면 공격수를 철저하게 따라다니며 마크하면서 괴롭히는 수비력이 특기이다. 반면 이용은 날카로운 크로스와 슈팅으로 최전방 공격수들의 파괴력을 극대화시킬 수 있다.

이용과 최철순의 경쟁이 본격화된다면 두 수비수 사이에서 전북이 행복한 고민에 빠질 가능성 이 크다. 이번 시즌 다관왕을 노리는 전북인 만큼 적절한 로테이션을 통해 체력 안배에 신경 쓸 여력이 생긴다. 두 선수의 주전 경쟁은 전북 입장에서는 꽃놀이 패나 다름없다. 

부상에서 돌아온 이용이 전북에게 행복한 고민을 선사하고 있다.

/mcadoo@osen.co.kr

[사진] 전북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