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아리랑으로 물들인 민유라-겜린, 피겨 아이스댄스 최종 18위

[OSEN=강릉, 이균재 기자]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의 민유라-알렉산더 겜린 조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아리랑으로 물들였다.

민유라-겜린 조는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서 열린 대회 피겨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서 기술점수 44.61점 + 예술점수 41.91점을 더해 86.52점을 받았다. 민유라와 겜린은 전날 쇼트점수를 더해 합계 147.74점을 기록, 최종 18위로 마감했다. 캐나다, 프랑스, 미국이 각각 금, 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민유라와 겜린은 전날 쇼트댄스서 개인 최고점에 가까운 61.22점으로 다음 무대에 진출한 뒤 "프리스케이팅서 마음 속 아리랑을 다 열어 보여주겠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민유라와 겜린은 이날 4번째로 은반 위에 올라 연기를 펼쳤다. 프리댄스서 아리랑에 맞춰 연기하고 싶다고 수 차례 밝혀왔던 민유라와 겜린은 개량한복을 입고 등장해 관중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민유라와 겜린은 소향의 '홀로 아리랑' 선율에 몸을 맡겼다. 첫 번째 과제인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를 성공한 민유라-겜린은 서큘러 스텝 시퀀스와 콤비네이션 스핀으로 분위기를 끌어 올렸다.

민유라-겜린은 이후 스트레이트 라인 리프트와 싱크로나이즈드 트위즐, 다이아고날 스텝 시퀀스를 깔끔하게 성공한 뒤 로테이셔널 리프트, 코레오그래픽 스피닝 무브먼트, 코레오그래픽 댄스 리프트로 연기를 마무리했다.

민유라는 아리랑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한국 올림픽이기 때문에 선택한 음악이다. 올림픽에서 이 곡을 꼭 쓰고 싶었다"면서 "한국 아이스댄스를 알리고 싶어 아리랑을 선택했고 한복을 입고 나왔다"고 설명했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