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전북, 승리만큼 값진 여러 성과 얻었다

[OSEN=홍콩, 이인환 기자] 전북 현대가 홍콩 원정서 기분 좋은 대승을 통해 여러 가지 성과를 거뒀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지난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홍콩 스타디움에서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E조 2차전 킷치SC와 경기에서 ‘닥공’ 모드로 6-0 대승을 거뒀다.

전북은 가시와 레이솔전에 이어 2연승을 달렸다. 앞서 진행된 E조 경기에서 가시와 레이솔과 톈진 콴잔이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6점을 기록한 전북은 조 1위로 올라섰다. 이날 전북은 시즌 전체 운영을 위한 여러 가지 전술적 실험에 나서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


전북은 이날 킷치를 상대로 3-5-2 포메이션을 꺼냈다. 당초 최강희 감독이 예고한 대로 아드리아노가 김신욱과 빅앤스몰 투톱으로 호흡을 맞춰 전북 데뷔 무대를 가졌다.

오른쪽 윙백에서도 이용이 오랜만에 부상 복귀전을 가졌을 뿐만 아니라, 최보경이 스리백의 중심에서 경기를 가졌다. 신예 송범근 역시 프로 데뷔전을 가졌다.

# 아드리아노

이날 아드리아노는 빠른 시간인 전반 5분 선제골이자 데뷔골을 기록했다. 아드리아노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위협적인 움직임으로 이승기에게 패스를 전해 페널티킥을 얻은 것. 최강희 감독은 "새로 합류한 선수들도 좋은 모습을 보였다. 빠른 시간에 선제골을 기록하지 않으면 어려운 경기를 할 뻔했다"고 평가했다.

아드리아노는 이 골 장면 말고도 여러 장면에서 여전히 날렵한 움직임을 보였다. 김신욱과 이동국 두 선수와 모두 인상적인 호흡을 보였다. 특히 경기 종료 직전 좋은 득점 기회를 잡고도 자신이 직접 슈팅을 날리지 않고, 좀 더 확실한 이동국에게 패스하며 골을 유도하기도 했다.


경기 후 아드리아노는 "이동국이 후반에 골을 넣어서 기쁘다. 전북은 우승을 목표로 하는 팀이기 때문에 한 마음 한 뜻으로 움직이는 것이 장점이다. 조금 더 빨리 팀에 적응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전북 입장에서 아드리아노가 여전한 활약을 보여주며 공격진의 위력은 더욱 극대화될 것으로 보인다.

# 이용&최보경

이날 전북은 오랜만에 꺼낸 스리백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최철순 대신 오른쪽 윙백으로 나선 이용 역시 공격적인 부분에 기여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용은 크로스와 슈팅 등 여러 가지 부분에서 인상적인 선발 복귀전을 가졌다.

부상에서 돌아온 이용은 "내 장점은 크로스나 슈팅같은 공격적인 부분이다. 최강희 감독님도 공격적인 움직임을 요구하신다. 시간을 끌며 더 만들기보다는 빨리 올려주기를 요구하셨다. 최대한 빠른 크로스를 시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용은 "지난 시즌 부상으로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렸다. 그래도 기다려주신 전북 팬들에게 감사하다. 팬들의 응원이 큰 힘이 됐다. 이번 시즌 최대한 몸 관리를 잘해서 좋은 모습 보이겠다"고 팬들을 설레게 했다.

최보경 역시 스리백의 중심인 포어 리베로로 인상적인 모습을 보였다. 경기 내에서 자유롭게 수비형 미드필더와 스리백을 오가며 유연한 포메이션 변화의 중심에 섰다. 경기 후 최강희 감독은 "최보경도 잘해줬다. 수비형 미드필더와 스리백을 오가는 역할에선 팀내에서 제일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다관왕을 노리는 전북 입장에서 이용과 최보경의 활약은 천군만마나 다름없다. 여러 경기를 치뤄야하는 만큼 두 선수가 기존 선수와 호흡을 맞춰 좋은 활약을 보여준다면 전북의 약점은 줄어든다.


# 신예 송범근 데뷔전

이날 전북은 선발 골키퍼로 신예 송범근을 기용했다. 송범근은 프로 데뷔 무대서 인상적인 활약을 보였다. 여러 차례 선방을 보였을 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판단력과 강하고 정확한 골킥을 뽐내기도 했다. 전북의 유일한 약점으로 평가받는 포지션이 골키퍼인 만큼 송범근이 자리 잡아준다면 큰 힘이 된다.

한편 전북은 골키퍼 경쟁체제를 예고한 상황. 지난 시즌 주전 골키퍼인 홍정남과 황병근, 송범근의 경쟁을 걸쳐 전체 시즌을 책임질 주전 골키퍼로 정하기로 했다. 최강희 감독은 "데뷔전을 가진 선수치고는 충분히 인상적이었다. 최은성 코치가 직접 주문하고 관리하는 만큼 성장한 것이 보인다"고 송범근에 대해 평가했다.

/mcad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