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민정, 1000m 준준결승 조편성 무난...심석희-김아랑 험난

[OSEN=강릉, 이균재 기자]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의 에이스 최민정이 1000m 준준결승서 무난한 조편성을 받아들었다.

최민정은 오는 22일 밤 7시 20분 강릉아이스아레나서 열리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000m 준준결승서 3조 2레인서 출발한다.

올 시즌 1000m 세계랭킹 1위에 올라 있는 최민정은 10위권 내 선수들을 모두 피했다. 최민정은 라라 판 라이벤(네덜란드), 마그달레나 와라콤스카(폴란드), 취춘위(중국) 등 비교적 약자들과 한 조에 편성됐다.


1500m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최민정은 지난 20일 여자 3000m 계주서 금메달을 추가하며 한국의 대회 첫 2관왕이 됐다. 최민정은 2006 토리노 대회 진선유 이후 12년 만에 여자 쇼트트랙 3관왕에 도전한다.

세계 3위 심석희는 죽음의 조에 편성됐다. 심석희는 4조 4레인서 출발해 세계 4~5위 수잔 슐팅과 야라 반 케르코프(이상 네덜란드) 등 4명과 경쟁한다.

1조 1레인서 출발하는 '맏언니' 김아랑(11위)도 2위 킴 부탱, 8위 마리안 생젤레(이상 캐나다) 등 강자들과 레이스를 벌인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