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묵묵부답' 노선영-김보름-박지우, 논란은 끝까지 미제로

[OSEN=강릉, 이균재 기자] 노선영, 김보름, 박지우 등 논란의 여자 팀추월 대표팀이 마지막 레이스를 마친 뒤 도망치듯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으로 구성된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21일 밤 강릉 스피드스케이트 경기장서 열린 폴란드(3분03초11)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7~8위 결정전서 시종일관 간격을 유지하고 뒤 선수가 앞 선수를 밀어주는 모습을 보이며 8위(3분07초30)에 그쳤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지난 19일 펼쳐진 대회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서 3분03초76을 기록, 8개팀 중 7위에 머물며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이날 준준결승보다 3초54 뒤진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노선영, 김보름, 박지우는 레이스가 끝난 뒤 취재진의 인터뷰를 거부한 채 빠르게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중계팀의 현장 인터뷰는 물론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 대기하던 미디어의 응답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특히 가장 먼저 믹스트존에 모습을 드러낸 노선영은 취재진이 걸음을 멈춰세우며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이를 뿌리치고 잰걸음으로 퇴장했다.

뒤이어 나타난 김보름도 굳은 표정으로 고개를 숙인 채 인터뷰를 거부하고 빠른 속도로 도망치듯 지나갔다. 가장 뒤늦게 나온 박지우만이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남긴 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대회 준준결승서 논란의 도마에 올랐다. 김보름과 박지우가 노선영보다 한참 먼저 결승점에 들어오면서 논란의 불씨가 지펴졌다. 노선영의 골인 시간이 한국의 기록이 되기 때문.

여기까지는 다른 팀에도 종종 일어나는 일이라 이해할 수 있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김보름과 박지우가 울고 있는 노선영을 놔두고 먼저 경기장을 빠져나가면서 발생했다. 당황한 밥 데용 코치가 홀로 눈물을 훔치는 노선영을 위로하는 장면이 포착되면서 파장은 일파만파로 커졌다.

설상가상 김보름과 박지우가 인터뷰서 경솔한 발언을 하며 기름을 부었다.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백철기 감독과 김보름이 20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해명에 나섰지만 노선영의 반박과 백 감독의 재반박이 이어지면서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여자 팀추월 대표팀의 질주는 끝났다. 그러나 이들이 입을 닫으면서 끝내 논란이 해결되지 않은 채 미제로 남았다./dolyng@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