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지금 만나러 갑니다’ 소지섭X손예진, 멜로 장인들의 첫 만남

[OSEN=지민경 기자]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멜로 호흡은 어떨까. 소지섭과 손예진이 오랜만에 가슴 따뜻한 감성 멜로로 돌아왔다.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일본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1년 전 세상을 떠난 ‘수아’(손예진)가 기억을 잃은 채 ‘우진’(소지섭) 앞에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다.

아내를 떠내 보낸 뒤 어린 아들과 단둘이 남겨진 우진 역을 맡은 소지섭과 세상을 떠난 1년 뒤 모든 기억을 잃은 채 남편 앞에 나타나게 되는 수아로 분한 손예진은 이번 작품을 통해 처음으로 멜로 호흡을 맞췄다.


‘지금 만나러 갑니다’는 소지섭과 손예진이라는 멜로장인들의 만남에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다. 최근 강렬한 영화로 관객들과 만난 소지섭과 손예진은 멜로 영화를 기다려왔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공개된 예고편에서도 두 사람은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소지섭은 손예진과 작품을 하게 된 소감으로 “연인, 부부 연기를 해야 하니까. 안도감, 기대감, 설렘도 있었다”며 “촬영 내내 너무 행복했다. 작품을 기다리다 보면 긴장되고 두려움이 있는데 이번 작품은 첫사랑을 만나는 설렘의 긴장감이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밝혔다.


자신의 데뷔작에서 소지섭과 남매로 만났던 손예진은 “그 뒤로 광고도 몇 번 찍었고 행사에서 몇 번 보고 했는데 뭔가 모르게 친근함이 있었다. 제 데뷔작이라서 그런지 모르겠는데 오빠가 신인 때 제 어렵고 부족한 모습을 다 봐와서 오히려 더 편안함이 있었다”며 “오빠가 이 작품을 꼭 했으면 좋겠다 싶었다. 오빠가 처음에는 안 한다고 했는데 마지막에 극적으로 합류하게 될 때 쾌재를 불렀다. 여러 가지로 너무 든든했다”고 화답했다.

이어 “정말 자기보다 상대방과 스태프들을 이렇게 까지 생각하는 사람은 처음이었다. 너무 좋았고 이번 역할이 단지 연인이 아니라 과거 연인이고 현재 부부여서 그 든든함이 제게 큰 힘이 됐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처럼 완벽 비주얼 케미와 팀워크를 보여주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가 원작 팬들은 물론 관객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오는 3월 14일 개봉. /mk3244@osen.co.kr

[사진] 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