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여자 컬링, 한일전 연장 쾌승 '銀 확보'...25일 스웨덴과 金다툼

[OSEN=강필주 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한일전을 승리로 은메달을 확보했다. 이는 아시아 국가가 올림픽에서 세운 최고 성적이다.

김은정 스킵(주장)을 필두로 김경애(서드), 김선영(세컨드), 김영미(리드), 김초희(후보)로 구성된 여자 컬링은 23일 오후 8시 5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4강 플레이오프 일본과의 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번 대회 8연승으로 결승에 오른 한국은 남녀 컬링 종목을 통틀어 역대 아시아 최고 성적을 확보했다. 유럽 및 북미 국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는 올림픽 컬링에서 아시아 국가가 결승전에 오른 것은 한국이 처음이다. 

한국은 25일 오전 9시 5분 같은 장소에서 스웨덴과 결승전을 치른다. 스웨덴은 이날 영국과의 4강전에서 9엔드만에 10-5로 승리했다. 한국은 예선에서 스웨덴을 7-6으로 이긴 바 있다. 

지금까지 올림픽 최고 성적은 중국이었다. 중국은 지난 2010년 밴쿠버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4강에서 스웨덴에 4-9로 패해 결승진출이 좌절됐다. 하지만 동메달 결정전에서 12-6으로 승리했다.

한국은 이번 한일전 승리로, 예선에서 당한 유일한 패배를 말끔하게 설욕했다. 한국은 예선 두 번째 경기에서 일본에 5-7로 역전패했다. 일본은 이날 패하며 24일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났다.

후공으로 시작한 한국은 1엔드에서 3득점, 상쾌한 출발을 알렸다. 2엔드서 일본이 2득점을 내준 한국은 3엔드에서 다시 1득점, 4-2로 리드를 유지했다. 4엔드를 내준 한국은 5엔드에서 김선영의 '1타3피샷'을 바탕으로 2점을 더해 6-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6엔드에서 1점을 내준 한국은 7엔드를 블랭크(0점) 경기로 만들어 8엔드를 후공으로 가져왔다. 결국 8엔드에서 1점을 더해 7-4를 만든 한국은 9엔드에서 2실점, 10엔드에서도 실점하며 연장으로 돌입했다. 그러나 김은정의 마지막 샷으로 11엔드를 잡아내 역사를 이뤄냈다. /letmeout@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