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컬링 세계 최고 수준…마늘소녀 스토리 감동줬다" 日 언론

[OSEN=이선호 기자] "감동을 주고 있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지난 23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4인조 준결승에서 일본과 연장 혈투 끝에 8-7로 승리했다. 예선에서 일본에게 당한 유일한 패배를 설욕하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은 25일 오전 9시 5분 같은 장소에서 스웨덴과 금메달을 놓고 마지막 일전을 치른다.

지면 3~4위 결정전으로 내려가는 벼랑끝에서 만난 일본과의 두 번째 대결은 손에 땀을 쥐는 경기였다. 1엔드에서 먼저 3점을 뽑았고 7-4로 여유있게 앞서갔지만 9엔드에서 2실점했고, 10엔드에서 마지막 샷이 일본 스톤을 밀어내 8-6으로 마무리되는 듯했으나 우리 스톤이 중심에서 살짝 더 멀어지는 바람에 스틸을 허용, 동점을 내줬다.


흐름은 일본으로 넘어갔고 한국은 역전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리더 김은정의 마지막 샷이 버튼 근처에 멈추면서 짜릿한 승리를 했다. 선수들은 두 팔을 번쩍 올리며 부둥켜안았고 대회장을 찾은 응원단도 환호성을 지르며 승리를 만끽했다. 역대 축구 한일전, 야구 한일전의 명승부에 버금가는 승리였다.

일본언론들은 자국팀 패배에 아쉬움을 표시하면서도 한국이 첫 금메달에 도전하게 됐다고 전했다. 특히 세계 랭킹 8위에 불과한 한국이 예선리그에서 세계 강호들과 준결승전에서 일본마저 제압하자 경이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

'닛칸스포츠'는 일본을 제압한 한국대표는 한국의 남동쪽에 위치한 경상북도 팀이며, 지역(의성) 특산품을 빗댄 '마늘소녀'로 불리우고 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날카로운 눈빛으로 '안경선배'라는 애칭으로 불리우고 있는 김은정이 팀의 중심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5명의 선수 가운데 4명이 의성 출신이고 방과 후 과외활동으로 컬링을 어렵게 시작해 세계 최고 수준에 올라선 스토리가 감동을 주고 있다고 전했다. 메달권 후보도 아닌데다 지방의 소도시 출신으로 똘똘 뭉쳐 최고의 경기력을 보여주었다는 점에 박수를 보낸 것이다.

이 신문은 마지막으로 일본 대표팀의 간판스타 후지사와 사쓰키가 인기 여배우 박보영과 닮아 한국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후지사와는 경기후 패배에 대해 "아쉽다"며 눈물을 흘리면서도 김은정의 마지막 샷에 대해 "좋은 샷을 했다. 박수를 보낸다"고 호평했다. /sunny@osen.co.kr

[사진] 강릉=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