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일문일답] '게이트' 정려원 "내로라하는 선배들과 연기해 영광"

[OSEN=장진리 기자] 정려원이 영화 ‘게이트’로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정려원은 오늘(28일) 개봉한 영화 ‘게이트’에서 회사에서 억울하게 해고되고 친척 동생의 빚까지 떠안게 되면서 어려운 삶을 살아가게 되는 인물이자 타고난 설계 DNA를 가지고 있는 소은 역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정려원은 2017년 KBS 연기대상 여자 최우수 연기상에 빛나는 뛰어난 연기력을 ‘게이트’에서 다시 한번 선보인다. 정려원은 의상 디자이너를 꿈꾸는 평범한 청년 소은 역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어렵고 치열한 삶 속에서도 열심히 살아보려는 의지적인 모습과 평생 자신을 힘들게 한 아버지를 원망하면서도 외면할 수 없는 부녀 관계의 감정선을 사실감 있게 그리며 몰입도를 높였다.


‘게이트’로 6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게 된 정려원은 소속사를 통해 “보통 작품을 선택할 때 작품 전체적인 면도 중요하게 생각하지만 어떤 한 부분, 꼭 해보고 싶은 대사 한마디가 있어서 출연을 결정하기도 한다”면서 “‘게이트’에서는 아빠(이경영)를 향해 “나도 끼워줘”라는 대사가 마음을 끌었던 것 같다”며 작품 참여 이유를 전했다.

또한 “소은이라는 인물은 지극히 평범하게 살아가고 싶어하는 인물이지만, 주변의 인물들과 처한 상황 때문에 자신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순응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웃기면서도 슬프기도 한 인물” 이라면서 소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정려원은 ‘게이트’ 관람을 앞둔 예비 관객들에게 “민욱(정상훈)이 소은에게 빚을 깎아주는 대신 데이트를 하자고 제안하는 장면”을 웃음 포인트로 추천하며 “무언가를 찾으려 하기 보다 너그러운 마음으로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당부의 인사를 건넸다.

다음은 정려원의 영화 ‘게이트’ 인터뷰 일문일답.

Q.영화 '게이트'에서 선배들과 데뷔하는 신인 연기자들 사이, 중간 위치였다. 촬영장에서 감회가 어땠는지?

우선, 내로라 하는 선배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바로 옆에서 선배들이 어떻게 하면 조금이라도 더 영화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흘러갈 수 있을 지 캐릭터 연구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지금보다 더 도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신인 때는 항상 궁금한 게 많다. 신인시절의 나를 떠올리면서 같이 이야기를 나누며 “아! 나도 누군가에게 내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는 선배의 위치가 되었구나” 생각이 들어 감회가 새로웠고, 조금이라도 귀감이 될 수 있는 선배가 되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Q. 영화 '게이트'에서 아쉬움이 남는 장면이 있다면? 이유는?

아쉬운 장면을 꼽자면 소은이 금고털이에 동참하겠다고 하는 장면이다. 이 장면은 캐릭터가 갖고 있는 감정 중 가장 큰 감정을 표출하는 장면이기도 하고, 영화 속 드라마의 흐름상 중요한 장면이기도 하다. 관객 분들이 보시는 장면은 내가 '게이트' 첫 촬영, 첫 테이크로 찍었던 장면이다. 다행히 선배님들께서 많이 배려해주셔서 무사히 촬영하긴 했지만, 촬영장에 좀 더 적응하고 찍었더라면 더 잘 살릴 수 있었을 것 같다는 아쉬움이 있다. 또 한 편으로는, 선배님들과 가장 많이 상의하고 고민하며 촬영했던 신이라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기도 하다.

Q. 영화 '게이트'에서 소은 캐릭터 외에 맡아보고 싶은 역할이 있다면? 이유는?

처음에 시나리오 읽었을 때, 해커로 나오는 원호 역할이 굉장히 매력적이라고 느꼈다. 원호는 인생의 대부분을 온라인이라는 세상에 빠져 살아온 캐릭터다. 그래서 사람 냄새가 나지 않는 외골수 성향이 짙고, 자신만의 세상에서, 자신만의 색깔이 분명한 친구다. 이 점이 호기심을 자극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이런 역할에도 도전해보고 싶다.

Q. 2018년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여러분께 오랜만에 스크린을 통해 찾아 뵙는 것 같다. 2018년에는 더 자주, 다양한 장르, 재미있는 캐릭터로 여러분께 인사 드리고 싶다.

한편 정려원, 임창정, 정상훈, 이경영, 이문식 등이 출연하는 영화 ‘게이트’는 금고 털러 왔다가 대한민국을 발칵 뒤집어버린 남다른 스케일의 국민 오프너들이 선보이는 2018년 첫 번째 범죄 코미디. 오늘(28일) 개봉했다./mari@osen.co.kr

[사진] (주)제이앤씨미디어그룹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독전’ 진서연 “마약 연기? 최대한 실제처럼 하고 싶었다” 이런 배우가 어디에 있다가 나타났을까.개봉 12일 만에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