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리포' 김태리 "류준열, 목도리도 제대로 못 매" 너스레

[OSEN=김보라 기자] 배우 김태리가 영화 ‘리틀 포레스트’(감독 임순례)를 통해 연기 호흡을 맞춘 류준열의 빈틈을 지적했다.

김태리는 4일 오후 인천 구월동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리틀 포레스트’의 무대인사에서 “류준열은 목도리도 제대로 못 매더라(웃음)”고 농담을 건네며 객석의 분위기를 띄웠다.

이날 영화 상영 후 10여 분간 진행된 무대인사에는 김태리와 류준열, 임순례 감독이 참석해 영화를 본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달했다.

김태리는 “황금 같은 주말에 저희 영화에 귀중한 시간을 내주셔서 너무 너무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김태리는 “혜원이와 엄마의 삶이 정말 멋지지 않느냐(웃음). 여러분들도 모든 걸 버리고(?) 새 삶을 찾아나가는 인생을 사시길 바라겠다”며 “여러분들의 인생을 언제나 응원하고, 언제나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는 덕담을 건넸다. 혜원 역은 김태리가, 혜원 엄마 역은 문소리가 각각 맡아 열연했다.

‘리틀 포레스트’는 시험, 연애, 취직 등 매일 반복되는 일상생활에 지친 혜원이 고향집으로 내려가 사계절을 보내면서 성장해 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purplish@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